울산 '똘똘한 스트라이커' 영입 임박...'이청용 동료' 루카스가 온다[단독]

2021-01-18 09:44:14

사진출처=보훔 구단 SNS

'아시아의 챔피언' 울산 현대의 똘똘한 외국인 스트라이커 영입이 임박했다.



K리그1 득점왕 '골무원' 주니오의 빈자리를 대체할 최전방 스트라이커 자리에 '오스트리아 국대 공격수' 루카스 힌터시어(30)가 낙점됐다.

루카스는 오스트리아리그 키츠뷔엘, 바커 인스부르크 유스 출신으로 2014년 8월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FC잉골슈타트로 이적해 2016~2017시즌까지 뛰었다. 2014~2015시즌 32경기에서 9골을 터뜨리며 잉골슈타트의 승격을 이끌었다. 2017~2018시즌 보훔으로 이적해 첫 시즌 31경기에서 14골, 2018~2019시즌 31경기 18골의 눈부신 활약을 펼쳤다. 2019~2020시즌 함부르크로 이적해 29경기에서 9골 3도움의 좋은 활약을 보여줬다. 1m92-86㎏의 체격조건에 공중볼 장악 능력은 물론 안정적인 발밑 기술로 문전에서 냉정하고 침착한 결정력을 보유한 선수다.

특히 울산의 플레이메이커 이청용과 인연이 눈길을 끈다. 루카스는 이청용과 보훔에서 2018~2019시즌 함께 뛰며 눈부신 케미(chemistry, 조합)를 선보인 바 있다. 측면에서 이청용이 올려주는 크로스, 킬패스를 이어받아 골망을 흔드는 장면을 수차례 연출했다. 선수, 구단간 계약조건은 합의가 끝났고, 현재 계약을 위한 행정절차를 마무리 하는 단계로 알려졌다.

매시즌 두자릿수 골을 책임져야할 최전방 외국인 공격수는 리빌딩의 화룡점정이다. 새 시즌 김상식 신임 감독의 전북이 포항 일류첸코를 품은 가운데, 홍명보 신임 감독의 울산이 어떤 외국인 선수와 함께할지는 울산 팬뿐 아니라 K리그 팬들의 뜨거운 관심사였다. 독일 2부리그 뒤스부르크 출신의 일류첸코와 루카스는 3시즌간 같은 리그에서 뛰었다. 포인트와 기록면에서 루카스가 앞서 있지만 K리그에 얼마나 빨리 적응할지가 관건이다. 그라운드 안팎에서 이청용의 존재가 큰 힘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광국 울산 현대 대표이사는 "외국인선수를 영입하는 과정에서 늘 이런저런 어려움이 많았는데 올해는 1순위로 찍었던 선수들을 데려올 수 있을 것같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이청용에게 물어봤더니 아주 좋은 선수라고 추천하더라. 좋은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계약이 순조롭게 성사될 경우 비자발급, 자가격리 절차를 고려해 내달 1일 개막하는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클럽월드컵 현장으로 직행할 가능성도 있다. 당장 즉시 전력으로 활용하기는 힘들지만 선수들과 하루라도 빨리 손발을 맞출 수 있는 방법을 찾고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