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렬X장광 딸 미자, 뜻밖의 상견례 "통장·집 비번 다 OK"…결과는? (미우새) [SC리뷰]

2021-01-18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미우새' 지상렬이 배우 장광의 딸 미자에 자신을 적극 어필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지상렬이 미자에게 호감을 드러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희철과 지상렬은 과거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인연을 맺은 배우 장광의 집을 찾았다.

이때 지상렬과 장광 딸인 미자에 관심을 보이며 뜻밖의 상견례를 연출했다. 함께 촬영하는 배우들은 모두 사윗감으로 관심을 두고 본다는 장광. 이에 김희철은 "'일밤' 찍을 때 상렬이 형은요?"이라고 물었고, 장광은 "촬영 끝나고 갑자기 와서 엎드리더니 '장인어른'이라고 하더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애주가인 지상렬은 미자의 술장을 살펴봤다. 이때 지상렬은 "이런 여자친구 만나면 난 딱 좋을 것 같다. 미자 동생은 내가 평생 술은 먹일 수 있는데"라며 관심을 보였다.

딸 자랑이 한창인 식탁에 미자도 합류했다. 미자를 지켜보던 지상렬은 "저런 장모님 모시고 싶다"며 말했다.

이에 미자도 "주변에서 소개해준다고 했던 분이 지상렬 선배님과 김태현 선배님이다"며 언급했고, 지상렬은 "태현이에요? 저예요?"라며 "머릿속에서 청첩장이 떠오른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듣던 장광은 지상렬에게 "쉰 둘이라고 했나?"라면서 "나이차이 10년까지는 어떻게 용서가 될 것 같은데"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뿐만 아니라 지상렬은 "결혼하면 통장 아내 다 줄거다"면서 바로 통장 번호를 외우고, "양가 부모님께 집 비밀번호도 알려드릴거다"며 적극 어필했다. 그러나 장광의 아내는 "난 이해가 안 된다"고 말해 지상렬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미자의 이상형은 무쌍에 애주가, 맛집 투어, 바빠도 불평 불만 안하는 사람이라고. 이에 지상렬은 환하게 웃으며 "오케이"라고 외쳤다. 그러자 미자는 "너무 방임이면 여자가 외롭다"고 철벽을 쳤고, 김희철은 "그냥 상렬이 형이 싫다고 해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지상렬 또한 "나도 눈치가 있다"면서 앞서 어머니라고 불렀던 호칭을 다시 형수님으로 변경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대로 물거품이 된 지상렬의 뜻밖의 상견례였지만, 웃음이 끊이질 않은 유쾌한 시간이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