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 송지효 옷 갈아입는데 방문 벌컥 ‘아비규환’ ('런닝맨')

2021-01-18 10:26:2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유재석이 실수로 송지효가 옷 갈아입고 있는 모습을 목격하고 깜짝 놀라 괴성을 질렀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다시 쓰는 런닝맨' 2탄이 그려졌다.

이날 물과 생크림을 맞은 멤버들은 옷을 갈아입기 위해 잠시 휴식 시간을 가졌다.

이때 유재석의 옷이 도착했고 유재석은 자신의 옷을 들고 "빨리 입고 들어가자. 내가 빨리 입고 나와야 석진이 형이 안 입을 수 있다"며 지석진을 놀릴 생각에 신나 방문을 벌컥 열었다.

하지만 유재석은 문을 열자마자 비명을 지르고 방문을 다시 급하게 닫았다. 까불며 들어간 그 방 안에 송지효가 옷을 갈아입고 있었던 것.

송지효는 격분하며 "아니 오빠! 들어오면 어떡해요. 깜짝 놀랬다"고 소리쳤고, 유재석은 "다 입고 있었다"고 말하며 서둘러 둘러댔다.

사실 송지효는 겉옷만 갈이 입던 중이었고, 다행히 옷을 입고 있던 상태였다.

송지효는 "내가 소리를 질러야하는데 오빠가 소리 질렀다"며 어이없는 웃음을 지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