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속 유해물질 배출 효능' 충남 태안 앞바다서 곰피 채취 한창

2021-01-20 09:52:55

(태안=연합뉴스) 20일 충남 태안군 소원면 파도리 앞바다에서 한 어민이 곰피를 채취하고 있다. 다시마목 미역과 해조류인 곰피는 풍부한 점액 성분을 갖고 있어 호흡기 속으로 들어온 미세먼지를 몸 밖으로 배출하는 데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1.1.20 [태안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점액 성분이 풍부해 미세먼지 등 몸에 쌓인 유해물질 배출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충남 태안산 해조류 '곰피'가 주목받고 있다.



20일 태안군에 따르면 소원면 파도리 어민들은 요즘 마을 앞바다 3곳에서 칼바람을 맞으며 하루 15t 정도의 곰피를 채취해 출하하고 있다.

태안산 곰피는 청정해역에서 자라 윤기가 있고 진한 바다향에 식감이 쫄깃해 미식가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

1∼3월 수확되는 곰피 출하 가격은 45㎏들이 1포대에 3만원 선이다.

군 관계자는 "곰피가 미세먼지를 잡는 해조류로 재조명되고 있다"며 "살짝 데쳐 초고추장에 찍어 먹어도 좋고 과메기나 삼겹살과 함께 곁들이면 별미"라고 말했다.

채취 즉시 담근 곰피 장아찌도 인기를 끌고 있다.

태안지역 수산물 가공판매업체인 바다로 정가네가 생산 판매하는 곰피 장아찌는 최근 캠핑족이 늘면서 판매량이 늘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택배 판매를 시작한 이달 초부터 어제까지 900g들이 곰피 장아찌 110통을 판매했다"며 "설 연휴를 앞두고 선물용으로 많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sw21@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