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지는 관심'에 케임브리지대, 한국학 석·박사 과정 개설

2021-01-21 07:56:21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케임브리지대 '아시아 및 중동연구 학부'는 최근 한국학 석·박사 과정을 개설했다. 추후 학부 과정에 한국학과를 설립하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2021.1.21 pdhis959@yna.co.kr

8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영국 케임브리지대에 한국학 석·박사 과정이 신설됐다.



이에 따라 영국 최고 명문대인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 이른바 옥스브리지 모두에서 한국어나 한국학을 공부할 수 있게 됐다.

케임브리지대는 추후 학부에 아예 한국학과를 설립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어 주목된다.

21일(현지시간) 학계 등에 따르면 케임브리지대 내 '아시아 및 중동 연구 학부'(Asian and Middle Eastern Studies)는 최근 한국학 석사 및 박사 과정을 신설했다.

오는 10월 새 학기에 맞춰 석사 및 박사 과정 학생을 선발할 예정이다.

'아시아 및 중동 연구 학부'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역사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펜실베이니아대, 존스홉킨스대 등에서 펠로를 지낸 김누리(39) 교수를 최근 책임교수로 영입했다.

김 교수는 외교학 전공자인 존 닐스-라이트 교수와 함께 한국학 과정을 지도한다.

김 교수가 한국사를, 닐스-라이트 교수가 한국 외교를 가르칠 예정이다. 라이트 교수는 그동안 북한 등을 중심으로 국제관계학을 주로 연구해왔다.

'아시아 및 중동 연구 학부'에는 이미 중국학과와 일본학과가 설립돼 있다. 학부는 물론 석·박사 과정에서도 중국학 및 일본학을 공부할 수 있다.

그러나 한국학과나 한국학 석·박사 과정은 별도로 마련되지 않았다. 다만 학부 교양과목 중 하나로 한국어 수업을 들을 수는 있었다.
케임브리지대는 한국학 석·박사 과정에 이어 내년부터는 학부 학생들이 한국학을 부전공으로 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어 추후 학부에 별도로 한국학과를 설립, 신입생을 받는 방안도 추진할 예정이다.

다만 한국학과 설립은 기업이나 재단 등의 지원이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학과와 일본학과 설립이 가능했던 것도 자국 정부와 기업 등의 지원을 통해서라는 설명이다.

케임브리지대가 한국학과 설립까지 나서게 된 것은 영국 내에서 한국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시아 및 중동 연구 학부'가 영국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설명회 등을 열면 한국어나 한국학 전공이 가능한지에 대한 질문이 가장 많이 나온다고 김누리 교수는 전했다.
김 교수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무래도 K-팝 등으로 인해 한국 문화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한국을 공부하려는 이들이 늘어나는 것 같다"면서 "우선은 역사와 외교 등 기반학문부터 시작해 추후 한국 문화 등으로 커리큘럼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여기에 학부장인 미키 아돌프슨 교수 역시 한국학 과정 개설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아돌프슨 교수는 일본학 전공자로, 일본 역사와 종교사 등을 연구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불교는 물론 발해 시대 역사에까지 관심을 가지게 됐다.

이에 한국학 과정 개설을 주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케임브리지대에서 공부하는 한국 학생들이 늘어나고 있는 점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기준 케임브리지대 학부 과정에는 92명, 석·박사 과정에는 74명 등 모두 166명의 한국인이 재학 중이다.

케임브리지대에 재학 중인 한국인은 2015년 107명, 2016년 111명, 2017년 123명, 2018년 149명, 2019년 157명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김 교수는 "케임브리지대 학부생들 사이에서도 한국학과 한국어 교육에 대한 수요가 커지고 있다"면서 "학부 커리큘럼이 생각보다 빨리 개설될 수도 있다"고 전했다.

케임브리지대 이전 영국에서 한국학 과정을 개설한 대학은 모두 7곳이다.

요크 세인트 존 대학과 셰필드대, 소아스 등에는 학부 과정이, 에든버러대와 옥스퍼드대, 소아스에는 석사 과정이 마련돼 있다. 센트럴 랭커셔대학은 북한학 석사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학 박사 과정은 코번트리대와 에든버러대에서 가능하다.

pdhis959@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