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이슈]아직 결론 못낸 유희관-두산, 대기록과 미래 가치 사이

2021-01-21 08:14:51

유희관.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빠르게 결론을 내는 게 서로 이상적이지만, 아직까지는 접점을 찾지 못했다. 그동안 쌓은 팀 기여도와 미래 가치 사이에서 어떤 답을 만드느냐가 관건이다.



두산 베어스와 FA 유희관은 이번달부터 본격적인 계약 협상을 진행 중이다. 유희관의 에이전트는 두산 내에 다른 선수들 계약도 맡고있어, 12월부터 대화를 이어왔고 유희관과 관련한 본격적인 이야기는 이번달 들어 나누고 있다.

처음 목표는 1월말까지 계약을 마치는 것이었다. 두산은 2월 1일부터 이천 2군 구장에서 스프링캠프를 시작한다. 유희관과 계약을 한다면, 곧바로 1군 캠프에 합류해야 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1월 내에 계약을 끝낼 수록 서로 더 홀가분하게 캠프를 준비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까지의 대화에서는 아직 매듭을 짓지 못했다. 두산과 유희관은 각자 정해둔 계약 조건이 있다. 다만 아직은 계약 내용에 있어 의견 차이가 존재하는 상황이다. 물론 모든 계약 협상이 그렇듯, 처음부터 구단과 선수 측의 생각이 동일하기는 쉽지 않다. 특히나 FA는 양 측의 의견 차이를 어떻게 좁혀가고, 서로를 어떻게 설득해 사인을 하느냐가 중요한 핵심 사안이다.

두산과 유희관 모두 잔류 자체에는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타 팀 이적 가능성이 없는 상황에서, 구단도 유희관의 공로와 앞으로도 팀원으로서 함께 해야 할 선수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다만 구단의 제시 조건을 유희관이 받아들일 수 있느냐는 또다른 문제다. 30대 중반인 유희관에게는 이번이 처음이자 마지막 FA 선언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연봉 계약과는 전혀 다른 문제가 될 수 있다.

두산에서 데뷔해 여태까지 '원클럽맨'으로 뛴 선수로, 유희관은 꾸준함에 있어서는 팀내 누구보다 월등했다. 2013~2020년을 기준으로 규정 이닝을 채운 선발 투수는 양현종, 유희관, 윤성환 셋 뿐이다. 최근 5시즌 규정 이닝으로 좁혀도 유희관, 양현종, 박종훈, 브룩스 레일리 정도다. 두산 구단 최초, 좌완 역대 두번째 8년 연속 10승이라는 대기록 역시 유희관이 자부심을 느끼는 누적 스탯이다.

하지만 구단의 시선은 미래 가치를 볼 수밖에 없다. FA 계약은 선수의 현재까지의 페이스를 감안해 향후 활약도에 대한 기대값을 금액으로 산정한다. 이 부분에 있어서는 대부분의 베테랑 선수들이 상대적으로 불리할 수밖에 없다. 30대 중후반 FA 선수들이 협상 당시 가장 많이 충돌하는 대목이기도 하다. 현재까지의 기여도와 미래 가치 사이에서 각자의 생각이 같을 수 없기 때문이다.

서로 너무 늦지 않게 사인을 하고 싶어하는 것은 동일하다. 양 측의 조건이 다음 만남에서는 얼마나 격차를 좁힐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