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래 "우리나라 방역대책은 꼴등…1억 8000만원 손해"[전문]

2021-01-21 08:41:10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그룹 클론 출신 강원래가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대책을 비판했다.



20일 강원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급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 뮤직에 큰 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 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리트 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 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 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크다"라면서도 "이태원발이란 단어 때문에 나름 조용히 하란 데로 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했다"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강원래는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만원, 연 1억8000만원 손해 봤다"면서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라는 말로 글을 마무리하며 답답한 마음을 드러냈다.

앞서 강원래는 이태원 인근에서 가게를 운영하다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결국 가게 운영을 중단했다고 알린 바 있다.

▶다음은 강원래 인스타그램 전문

급발전했던 90년대의 댄스뮤직에 큰영향을 줬던 이태원의 춤문화

이태원에서 춤과 음악을 공유했던 스트릿댄서들의 영향을 받은 후배들이 '대한민국 최고면 세계 최고'라는 실력까지 되었고 그 이후 빌보드 1위까지 차지하는 세계 1등의 문화선진국이 되었는데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현재 방역대책(보상과함께한 정책)은 저희 자영업자들이 느끼기엔 선진국에 비해 꼴등인 것 같습니다

선진국의 보상과 함께한 방역에 대해선 검색을 통해서도 잘 알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 방역이 어느 정도 잘된 건 국민들의 노력이 큽니다

이태원발이란 단어 땜에 나름 조용히 하란 데로 했습니다

자체방역을 하고 손소독제, 마스크 우리가 구입해서 조심조심했고 영업하지 말라 해서 1년 가까이 영업 안했습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좀 있으라 해서 가만히 하루 50만원 월 1500 년 1억8천 손해봤습니다

더이상 어떻게 할까요?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