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7㎞ 외인' 프랑코 "롯데는 강팀, 한국시리즈 우승에 보탬 되고파"

2021-01-22 09:16:17

롯데의 새로운 외국인투수 프랑코가 21일 인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입국장에서 취재진을 향해 인사를 하고 있는 프랑코. 인천공항=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1.21/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최고 157㎞의 강속구를 던지는 남자, 앤더슨 프랑코의 눈은 이미 한국시리즈를 바라보고 있다.



프랑코는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한국 땅을 밟았다. 팬서비스가 좋은 선수답게 서글서글한 미소가 돋보였다.

프랑코까지 도착함에 따라 롯데 자이언츠는 최근 불거진 외국인 선수 비자 문제에 휘말리지 않고 3명 모두 무사히 입국을 마쳤다. 이들은 사직야구장 근처 외국인 숙소에서 2주간의 자가격리를 진행중이다. 오는 2월 1일부터 시작되는 스프링캠프 일정에 큰 차질 없이 합류할 수 있게 됐다.

프랑코는 "드디어 한국에 오게 됐다. 설레고 기쁘다. 가장 먼저 한국의 문화를 배우고 싶다"며 이국에 도착한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냈다.

이어 "시즌이 곧 시작되는 만큼, 건강한 몸상태를 잘 유지해 롯데가 챔피언이 되는데 도움이 되길 원한다. 롯데는 충분히 강한 팀이라고 생각한다"면서 "(한국시리즈 우승도)할 수 있다고 믿는다. 롯데 파이팅!"을 외쳤다.

프랑코의 메이저리그(MLB) 경력은 2019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에서 불펜투수로 5경기에 등판, 5⅓이닝 동안 평균자책점 3.38을 기록한게 전부다. 하지만 당시 평균 96마일(약 154㎞), 최고 97.6마일(157.1㎞)의 무시무시한 직구를 과시했다. 선발로 뛸 경우 구속이 다소 낮아지겠지만, 150㎞ 안팎의 강속구를 뿌려줄 것으로 기대된다. 직구 외에 투심과 체인지업도 구사한다.

10년간 마이너리그에서 183경기(선발 163)를 소화했다. 총액 50만 달러(보장 30만 달러)에 계약,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의 뒤를 받치는 2선발로 활약할 전망이다. 역시 2년? KBO리그에서 뛰게 될 딕슨 마차도와 동향인 만큼, 한국 적응에 도움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