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충 현장]'설상가상' GS칼텍스, 강소휘마저 발목부상…4명째 이탈

2021-01-22 21:19:47

2020-2021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현대건설의 경기가 22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렸다. GS칼텍스 강소휘가 3세트 발목 부상으로 실려 나가고 있다. 장충=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1.22/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GS칼텍스가 갑작스런 줄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주포 강소휘까지 발목 부상으로 이탈했다. 팀내 4명째 부상자다.



강소휘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현대건설 전 3세트 경기 도중 스파이크를 ??린 뒤 착지 과정에서 발목 부상을 당했다.

심판은 즉각 경기를 중단시켰다. 강소휘는 괴로운 신음을 토하며 스스로 일어나지 못했고, 들것에 실려나갔다. 느린 화면에선 착지 과정에서 루소의 발을 밟고 넘어지는 강소휘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강소휘 부상 직후 괴로움을 토해내는 차상현 감독의 모습도 있었다.

GS칼텍스 측은 "강소휘는 내일 병원에서 진단을 받을 예정"이라고 답했다. 현재 GS칼텍스는 주전 센터 한수지, 만능 공격수 권민지, 신인 세터 김지원에 이어 강소휘까지 무려 4명의 부상자가 발생한 상황.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