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거주' 윤현숙 "매일 노는 것 같아 부러워? 뭘 안다고" 울컥 [전문]

2021-01-23 08:44:48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그룹 잼 출신 윤현숙이 한 네티즌에 일침했다.



윤현숙은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군가 나한테 글을 남겼다. 언니는 매일 노는 것 같아 부러워요. 헐. 살짝 욱하는 마음이 용솟음친다. 뭘 안 다고 사진만 보고 저리 말할까?! 19초 후. 내가 노는 것처럼 보이는구나. 근데 그거 나쁜 거 아니네"라고 털어놨다.

윤현숙은 "난 7일에 6일을 일하고 24시간 중에 거의 10시간 이상 일을 하는데 노는 것처럼 보인다니 그럼 난 잘 사는 거 아냐? 내가 좋아하는 일을. 진정 즐기면서 노는 것처럼 하니!! 그래. 지금처럼만 하자. 노는 것처럼 열심히 즐기면서 인생 잘 살고 있는 거야 난"이라고 긍정적으로 여기기로 했다.

무례한 질문일 수 있지만 윤현숙은 달리 생각하며 긍정마인드를 보였다. 이에 팬들도 "열심히 지내시는 거 다 알아요", "부러워서 그런 가봐요", "긍정여왕" 등의 반응으로 윤현숙을 응원했다.

한편, 윤현숙은 1992년 혼성그룹 잼으로 데뷔, 이후 배우로도 활발한 활동을 펼쳤다. 현재 미국 LA에서 거주 중이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윤현숙 SNS 전문

Hello. 누군가 나에게 글을 남겼다. 언니는 매일 노는 것 같아 부러워요. 헐. 살짝 욱하는 마음이 용솟음치다. 뭘 안다고 사진만 보고 저리 말할까?! 19초 후. 내가 노는 것처럼 보이는구나 근데 그거 나쁜 거 아니네.

난 7일에 6일을 일하고 24시간 중에 거의 10시간 이상 일을 하는데 노는 것처럼 보인다니 그럼 난 잘 사는 거 아냐? 내가 좋아하는 일을. 진정 즐기면서 노는 것처럼 하니!! 그래. 지금처럼만 하자 노는 것처럼 열심히 즐기면서 인생 잘 살고 있는 거야. 난.

#즐기는 삶 #열정이 #넘친다. #동네 노는 언니 #동네 한량 언니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