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주전 유격수 고민하는 SK, '김성현vs박성한' 2파전 승자는?

2021-01-24 07:00:00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약점은 분명하다. 하지만 딱히 해법이 보이지 않는다.



새 시즌 SK 와이번스의 가장 큰 약점으로 지적되는 곳은 유격수 자리다. 2루수 자리는 외부 FA 최주환을 영입하며 단숨에 무게감을 끌어 올렸다. 하지만 유격수 자리는 여전히 물음표. 내부 FA 김성현과 계약했지만, 여전히 무게감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SK의 유격수 고민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김성현이 수비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지난해부터 새 얼굴 찾기에 공을 들였다. 정 현과 박성한이 차례로 기회를 받았지만, 기대에 걸맞은 활약을 보여주지 못했다. 유격수 보강을 위한 트레이드 움직임도 있었지만, 소득은 없었다. 이번 스토브리그에서도 SK의 유격수 보강은 이뤄지지 않았다.

스프링캠프 시작이 1주일 남은 현시점에서 유격수 경쟁은 김성현과 박성한의 2파전으로 압축된다. 2년차 김성민도 다크호스로 거론되지만, 여전히 성장에 초점이 맞춰진 선수라는 점에서 당장 주전경쟁을 거론하기는 무리라는 시각이 우세하다.

김성현은 지난해 백업으로 출발했으나 정 현이 불안한 모습을 보이자 다시 주전으로 기용된 바 있다. 실책 수도 2019년(26개)보다 절반 넘게 줄어든 10개로 줄였다. 주전-백업을 오가며 줄어든 수비 이닝 효과가 어느 정도 작용했다는 분석도 있지만, 전체적으로 부진했던 팀 타선에서 역할을 하면서 수비 경험을 살려 버틴 부분은 인정할 만한 시즌이었다. 후반기 41경기에 나섰던 박성한은 뛰어난 수비 능력으로 발전 가능성을 증명했다. 타격 능력은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지만, 공격보다 수비에 좀 더 포커스가 맞춰지는 유격수 특성상, 박성한이 주전 경쟁에 명함을 내밀 자격은 갖췄다는 평가다.

김원형 감독은 이번 스프링캠프를 통해 두 선수의 기량을 분석하는 데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유격수 보강 없이 시즌을 맞이한다면 두 선수로 플래툰을 구성해 시즌에 돌입해 최상의 결과를 만들어내야 한다. 공격에서 좀 더 앞서는 김성현, 수비 재능 면에서 기대를 걸어볼 만한 박성한의 재능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데 초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