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과 시장, 모처럼 매출 반등…코로나19에 할인점 많아지며 소비 증가

2021-01-24 09:19:23

집콕 생활과 아이스크림 할인점 증가 추세로 지난해 빙과(아이스크림) 매출이 모처럼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24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에 따르면 지난해 상반기 빙과 매출액은 7628억원으로 전년 동기 7489억원보다 1.8% 늘었다.

상반기만 놓고 보면 빙과 매출액은 2017년 9225억원, 2019년 8103억원, 2019년 7489억원 등으로 매년 감소 추세를 보여 왔다. 그러다 지난해 모처럼 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롯데제과, 빙그레, 롯데푸드 등 국내 주요 빙과업체들 모두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크류바·월드콘 등 제품을 판매하는 롯데제과의 지난해 1~3분기 빙과 매출액은 2910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3.9% 늘었다. 4분기 매출이 아직 공개되지 않았지만 연간 매출 역시 전년 대비 4~5% 증가한 것으로 점쳐진다.

메로나와 투게더를 생산하는 빙그레도 지난해 빙과 매출액이 전년보다 약 10% 늘어난 것으로 예상된다. 빙그레의 2019년 매출은 2018년보다 3% 줄어든 바 있다.

빠삐코·구구콘 등으로 잘 알려진 롯데푸드 역시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증가한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업계는 코로나19로 빙과에 대한 가정 비축 수요가 늘어났고, 아이스크림 전문점이 많이 증가하면서 빙과 부문에서 호실적을 보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아이스크림 전문 할인점이 약 60% 늘어났다"면서 "소비자들이 아이스크림 할인점에 방문해 제품을 대량으로 사들이며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고 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