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라벨 생수·빨대 없는 커피…유통가 '친환경' 잰걸음

2021-01-26 09:11:02

[롯데마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유통업체들이 무라벨 생수, 빨대 없는 컵 커피 등 친환경 상품을 앞다퉈 내놓고 있다.



롯데마트는 26일 용기에 붙이는 라벨을 없앤 자체 브랜드(PB) 생수 제품 '초이스엘 세이브워터 ECO'를 출시했다.

생수 용기를 분리수거할 때 라벨을 제거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주는 한편 폐기물 발생량 자체도 줄이는 효과가 기대된다.

2ℓ 6개입과 500㎖ 20개입 2종으로 나오며 판매 금액의 10%는 국내외 아동을 위해 쓰인다.

롯데마트는 올 상반기 PB 생수 전 품목을 무라벨로 전환할 계획이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전 품목을 무라벨로 바꾸면 연간 약 2만1천800㎏의 폐기물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편의점 CU는 전날 PB 생수인 '헤이루'(HEYROO)의 용기를 라벨이 없는 투명 페트병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뚜껑을 밀봉하는 라벨지에만 상품명과 용량, 수원지, 무기질 함량 등 상품 정보를 표기해 뚜껑을 여는 동시에 라벨이 분리되도록 했다.

CU는 다음 달부터 500㎖ 생수를 시작으로 1분기 안에 1ℓ와 2ℓ 생수에도 무라벨 투명 페트병을 적용할 계획이다.

세븐일레븐은 편의점 업계 최초로 빨대 없는 컵커피를 출시했다.

표면에 플라스틱 빨대가 부착된 기존 컵커피와 달리 빨대 없이 마실 수 있는 뚜껑을 사용하는 상품이다.

뚜껑에 특허를 받은 이중 흘림 방지 기술이 적용돼 컵을 기울여도 내용물이 새는 것을 막아준다.
세븐일레븐이 유가공식품업체인 서울F&B와 손잡고 출시한 이 상품은 카페라테와 캐러멜마키아토 2종이 있다. 2월 한 달 동안 2+1 행사를 한다.

세븐일레븐은 지난달 옥수수와 사탕수수에서 추출한 원료로 만든 친환경 폴리락타이드(PLA) 포장재를 사용한 초밥 상품을 선보이기도 했다.

luci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