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 CEO·회장 교체…창업자 손정의 일선에서 물러난다

2021-01-27 08:36:50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보기술(IT) 대기업 소프트뱅크 창업자인 손정의(孫正義·일본 이름 손 마사요시·만 64) 회장이 경영 주도권을 물려주고 일선에서 한걸음 물러난다.



소프트뱅크는 미야카와 준이치(宮川潤一·만 56) 부사장을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로 승격하는 인사를 발표했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이 27일 보도했다.
그룹 회장에는 미야우치 겐(宮川潤一·만 72) 사장 겸 최고경영자(CEO)가 취임한다.
손정의는 회장에서 물러나 '창업자 이사'직을 맡게 된다.

아사히(朝日)신문은 손 회장이 투자 기업과의 협력이나 그룹 전체의 전략을 계속 담당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사는 올해 4월 1일 자로 실행된다.

이번 인사에 따라 그간 손 회장이 이끌던 소프트뱅크가 경영의 세대교체를 하게 될 것으로 관측된다. CEO의 연령은 8년 젊어진다.

소프트뱅크는 산하의 Z홀딩스(ZHD)가 올해 3월 라인과 경영 통합을 완료할 전망이라서 "이번 봄이 세대교체에 최적의 타이밍"이라고 설명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미야카와는 아이치(愛知)현 출신으로 하나조노(花園)대를 졸업하고 IT업계에서 활동하다 2003년 소프트뱅크의 자회사였던 소프트뱅크 BB 이사로 이직했다.

그는 소프트뱅크가 2006년 영국 보다폰 일본법인을 매수해 휴대전화 사업에 참여한 후 통신 품질 향상에 매진하는 등 통신 전문가로서 풍부한 경험을 가진 인물이다.

2013년 매수한 미국 스프린트(현 T모바일US)의 재건을 담당하고 최고기술책임자(CTO)로서 소프트뱅크의 네트워크 정비 책임자를 겸하는 등 5G 네트워크 정비도 담당했다.

그는 도요타자동차와 소프트뱅크가 공동 출자한 모네 테크놀로지의 사장을 겸하고 있으며 신사업 발굴 적극적으로 나서는 '아이디어맨'으로 알려져 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이 국정 과제로 내건 휴대전화 요금 인하를 소프트뱅크 등 주요 통신사가 수용하면서 통신 분야 경쟁이 치열해지고 소프트뱅크의 주력 사업인 휴대전화 수익성이 악화가 예상되는 가운데 미야카와는 비통신 분야의 사업 확대를 꾀할 것으로 보인다.

재일교포 3세로서 일본 IT산업을 이끌어 온 손 회장이 소프트뱅크 경영 일선에서 한걸음 물러나 어떤 역할을 할지도 주목된다.

손 회장은 2015년에 구글 임원 출신인 니케시 아로라 해외사업담당 부회장을 소프트뱅크 대표이사 부사장에 임명하며 그를 사실상 후계자로 내정했으나 2016년 태도를 바꿔 니케시를 내쳤다.

당시 손 회장은 "아직 몇 가지 미친 아이디어에 관련한 일을 하고 싶다"면서 "적어도 내가 5∼10년은 더 사장으로 일할 필요가 있는데 아로라가 리더가 될 때까지 기다리기에는 긴 시간"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손 회장은 소프트뱅크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넷플릭스 등의 주식을 대량 매수하게 하는 등 IT업계에서 공격적인 투자를 주도하는 등 주식 시장의 '큰 손'으로도 유명하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유전자 증폭(PCR) 검사 확대, 마스크 공급 등 본업 외 영역에서도 감염 확산 억제를 위해 기여했다.

sewonle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