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은 끝났지만,영원히 맨유 응원할 것" 임대 끝 이갈로,뭉클한 작별편지

2021-01-27 06:33:34

출처=오디온 이갈로 트위터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이달을 끝으로 맨유와 임대 계약이 끝나는 오디온 이갈로(31)가 팬들에게 작별편지를 남겼다.



유년 시절부터 맨유를 응원한 것으로 유명한 이갈로는 27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이렇게 꿈이 끝난다고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 하지만 선수로써 맨유 유니폼을 입고 이 위대한 구단을 대표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신께 감사드린다. 많은 사람이 나를 믿지 않을 때, 나에게 신뢰를 보내는 감독에게도 감사 인사를 드리고 싶다. 최고의 동료들, 너희들이 그리울 거야…. 올해 리그와 FA컵에서 우승하길 빌겠다"고 적었다.

나이지리아 출신 공격수인 이갈로는 이어 "나는 영원히 맨유 팬으로 남을 것이다. 한번 레드는 영원한 레드다. 맨유여, 감사하다. 축복이 있기를"이라고 말했다.

이갈로는 지난해 1월 임대로 입단해 23경기 출전 5골을 넣었다. 올시즌 에딘손 카바니가 영입된 이후로 전력 외 선수로 분류됐다. 1월 31일부로 맨유를 떠나는 이갈로는 일단 원소속팀 상하이 선화로 돌아간다. 최근 미국프로축구 인터 마이애미 등에서 관심을 보인다는 보도가 나왔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