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인연'즐라탄VS루카쿠 살벌하게 싸웠다…박치기+가족욕 등장

2021-01-27 07:24:39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맨유와 라이올라(에이전트)'라는 공통 키워드를 지닌 두 거한이 제대로 붙었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AC 밀란)와 로멜루 루카쿠(인터 밀란)이 27일(한국시간) '밀라노 더비'(코파 이탈리아 8강) 도중 신경전을 벌였다. 서로의 이마를 맞대며 살벌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발단은 전반 막바지 루카쿠를 향한 밀란 수비수 로마뇰리의 파울. 경기장 내 긴장감이 고조된 상황에서 즐라탄이 먼저 공격을 개시했다. 이탈리아 매체에 따르면, "가서 너희 엄마와 부두교 행위나 해라. 이 작은 당나귀야"라고 말했다. '당나귀'는 특정 국적 선수와 피부색이 다른 선수를 지칭하는 단어다. 부두교는 서인도 제도의 아이티로 팔려 온 노예 흑인들 사이에서 믿던 종교다. 모두 인종차별적 단어라고 볼 수 있다.

흥분한 루카쿠가 곧바로 받아쳤다. "내 엄마에 대해 말하길 원해? 이런 X자식. 너랑, 너의 와이프 모두 엿먹어"라고 고함쳤다. 즐라탄은 루카쿠를 노려보며 'bullshit'이란 단어를 반복해서 말했다. 주심이 다가와 두 선수에게 경고를 주고 양팀 선수들이 중재에 나선 뒤에야 싸움이 끝났다. 즐라탄이 먼저 라커룸으로 향했다.

즐라탄과 루카쿠는 맨유 시절을 공유한 사이다. 나란히 7차례 경기에 나섰다. 루카쿠는 2019년, 즐라탄은 2020년 각각 인터 밀란과 AC 밀란 유니폼을 입었다. 둘은 '슈퍼에이전트' 미노 라이올라의 대표고객이기도 하다.

한편, 이날 경기는 인터 밀란의 2대1 역전승으로 끝났다. 전반 31분 선제골을 넣은 즐라탄은 후반 13분 경고누적으로 퇴장당했다. 숫적 우위를 떠안은 인터 밀란은 후반 26분 루카쿠의 페널티로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추가시간 7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극적인 역전골에 힘입어 라이벌을 꺾고 4강 티켓을 거머쥐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