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최성국♥박연수, 1호커플 탄생? 같은방 동침 "첫날밤 치러…소리 안낼게" [SC리뷰]

2021-01-27 06:50:00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최성국 박연수가 묘한 분위기로 첫 합방을 했다.



26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새해를 맞아 청춘들이 대전 여행을 함께 떠났다.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숙소에는 푸짐한 저녁과 함께 밤이 깊어갔다. 신호범은 "앉았다 폈다 하기 힘들다"며 뻐근한 몸에 힘들어했고, 김도균은 손수 일으켜주며 자상한 면모를 보였다.

열기가 가득했던 빙고 게임이 드디어 끝나고 자는 방을 나누는 시간, 애매한 방 크기에 김광규는 "선영이가 남자방에서 자라"라고 말했다. 박선영은 쿨하게 "그래"라고 답했다. 최성국은 "자다가 선영이가 팔베개로 파고드는 것 아닌가 모르겠다"며 장난을 쳤다.

박선영과 최성국은 익숙한 모양새로 잘준비를 하는 25년차 부부 같은 면모를 보였다. 최성국은 "오늘 선영이랑 첫날밤이다"라면서 "옆에 광규 형이 있다"고 능글맞게 덧붙였다. 박선영은 옆자리에 있는 김광규를 향해 "오빠 소리 안낼게"라고 장난치다가도 "립밤 줄까?"라며 최성국을 챙겼다.

묘한 분위기의 박선영 최성국의 방. 박선영의 달그락거리는 소리에 최성국은 머리를 싸매다가도 허전한 옆자리를 의식했다. 최성국은 "아침에 우리가 먼저 일어난다고 인사하려 일어나지 말고 돌아서 더 자라"라며 배려했다.

현재 녹번동에 산다는 최창민은 "녹번 삼거리 우측이 빌라촌이다. 거기가 재개발 돼서 아파트단지로 바뀌었다"며 최성국과 동네 토크를 했다.

최성국과 박선영은 진짜 부부처럼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누다 함께 잠이 들었다. 모두가 잠든 시간, 남자 방에는 코골이와 방귀 등 온갖 생리현상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그때 최성국은 박선영의 몸 위로 발을 올리다 멈칫하기도 했다.

몇 시간 뒤 아직 깊은 새벽, 구본승은 일찍 일어나 옷을 꺼내 입었다. 박선영도 일찍 일어났고 최성국과 서로 "양말 챙겨 신어라"라며 함께 옷을 갈아입고 방에서 나왔다. 구본승은 "두 분 같이 주무신 거냐"며 깜짝 놀랐다. 박선영은 "자다 보니까 자꾸 저리로 머리가 가고 발로 나를 차더라"라며 투덜댔다. 최성국은 "네가 자꾸 내 품으로 파고 드니까"라며 지지 않고 오해의 소지가 많은 멘트로 응수했다. 박선영은 "내가 언제? 난 그럴 사람이 아냐"라며 최성국의 오해를 일축시켰다.

김광규는 최성국에게 "너 어제 자면서 왜 그렇게 끙끙 앓았냐. 내가 한 번 깨울 정도였다"며 걱정스럽게 물어보다가도 "어으어~ 으어억"하면서 최성국을 놀렸다. 최성국은 "형이 안보여서 그런데 선영이가 자꾸 이불 속으로 들어왔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광규는 "드디어 우리 성국이 커플이 첫날밤을 치렀다"라며 장난에 동조했다.

동침 후 박선영 최성국은 부쩍 서로를 더 챙겼다. 야유회 온 중년부부처럼 앞에서 서스럼 없이 옷을 갈아입기도 했다. 최성국은 아침당번 대신 일출 구경을 선택한 것을 셀프 칭찬했다. 박선영은 "성국아, 너 덕분에 푹 잤다"며 고마워 했다.

나가기 전 단장을 하며 박연수가 "성국이의 미래의 와이프는 쉽지 않을 것 같다"라고 하자, 이연수는 "성국이 와이프는 어리고 영악하고 똑똑하고 현명해야 한다. 알아서 척척하고"라고 말했다. 이에 박연수는 "어린데 똑똑하고 현명한 사람이 있냐"며 되물었고 최성국은 "너네들 걱정이나 해라"라고 대꾸했다.

모두의 힙을 합한 구수한 시래기 한 상이 마련됐다. "너네 너무 커플티 내는 것 아니냐"는 말에 박선영은 "우리 어제 동침하지 않았냐"며 태연하게 답했다. 두 사람은 갈색 패딩으로 커플룩을 입으며 또다시 핑크빛 분위기를 연출했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