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타니무라 유미, 17살 연상 남편에 골프채 폭행 당해…딸 “일반적인 부부싸움일 뿐”

2021-02-16 15:38:4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일본 싱어송라이터 타니무라 유미(55)가 남편인 하라다 에이코(72)에게 폭행당한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6일 전 맥도날드 재팬, 현 공차 재팬 CEO인 하라다가 골프채로 타니무라의 팔과 다리를 폭행한 혐의로 체포됐다. 현재 하라다는 혐의를 부인하고 있지만 구금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지난 15일 일본 매체 플래시는 하라다의 딸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하라다와 전처 사이의 딸인 A씨는 "아버지는 폭행 보도가 너무 일방적이라면서 당황했다. 나도 그렇게 생각한다. 사실 타니무라 씨는 입원을 하지 않은 것 같고 평소대로 집에 계신 것 같다. 두 사람은 일반적인 부부싸움을 한 것뿐이다"고 전하며 아버지 하라다를 옹호했다.

타니무라는 남편의 체포 기사가 나온 후 여론이 들썩이자 "걱정을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한편 두 사람은 음악 활동을 통해 인연을 맺고 2002년 4월에 결혼했다.

타니무라는 1986년 CBS 소니 오디션에서 그랑프리를 수상하고 1987년에 데뷔했고, 다수의 히트곡으로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