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 '첫 불펜피칭' 양현종 "ML 공인구 적응 90%, 공에 대한 핑계 없다"

2021-02-26 09:50:09

메이져리그 텍사스 구단으로 이적한 전 KIA타이거즈 투수 양현중이 16일 광주-KIA 챔피언스필드에서 불펜피칭을 하고 있다. 양현종은 미국행을 위한 취업비자가 발급 될때 까지 광주에 머물며 개인훈련을 가질 예정이다. 광주=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2.17/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미국 메이저리그 텍사스 레인저스 1군 스프링캠프에서 도전을 이어나가고 있는 양현종(33)이 첫 불펜피칭을 마쳤다.



양현종은 26일(이하 한국시각) 텍사스 레인저스의 스프링캠프가 차려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너리그 불펜피칭장에서 첫 불펜투구를 했다. 지난 24일 캠프에 첫 합류한 양현종은 이날 32개의 공을 던졌다.

피칭을 마친 뒤 비대면 화상인터뷰를 실시한 양현종은 "아픈데 없이 첫 피칭을 잘 끝냈다. 밸런스가 아직 조금 부족했다. 좋았던 점은 공에 대한 적응이 그나마 90% 이상 됐다. 때문에 피칭하는데 있어서 공에 대한 핑계는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에선 선발, 텍사스에선 불펜으로 활용될 것 같다"는 질문에는 "보직은 크게 상관없다. 목표는 큰 무대에서 뛰는 것이다. 코치님께서 정해주신대로 최대한 마운드에서 공을 던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양현종은 지난 13일 텍스사와 스플릿 계약을 했다.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으면 보장 연봉 130만달러(약 14억4000만원)를 받고, 성적에 따라 보너스 55만달러(약 6억1000만원)를 추가로 받는 1년짜리 스플릿 계약이었다.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지난 24일 초청선수 신분으로 텍사스 스프링캠프에 합류했다. 현재 텍사스 스프링캠프에는 빅리거 로스터 40명과 함께 34명의 초청선수가 생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양현종도 34명 중 1명이다.

양현종은 "텍사스가 오랫동안 나를 지켜봐왔던 것이 팀을 결정하는데 가장 크게 작용했던 것 같다. 확실히 적응하는데 있어 추신수 선배가 텍사스에서 워낙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에 한국 선수에 대한 인식이 확실히 좋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텍사스와 계약하고 나서 (류)현진이 형을 통해 추신수 선배의 번호를 받아 연락드렸다. 당시 추신수 선배께서 도전하는 것에 너무 칭찬을 많이 해주셨다. 열심히 하고 반드시 큰 무대에 올라갈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씀해주셨다. 반대로 추신수 선배가 한국으로 간다고 기사가 났을 때도 나도 축하한다고 문자를 주고받았다"고 회상했다.

"이틀째 별탈 없이 운동하고 있다"는 양현종은 "한국에선 몸을 늦게 만드는 편이었는데 지금은 경쟁하는 위치이기 때문에 미국 오기 전부터 마음의 준비를 했었다. 일찍 몸을 만들어서 경쟁에서 이겨야 한다는 생각이 있었다"고 했다. 더불어 "문화적인 면에선 차이가 있겠지만 내가 하기에 달렸다. 내가 먼저 다가가야 다른 선수들이 다가올 것이라 생각했다. 현재로서는 선수들이 잘 받아줬다. 추신수 선배가 말씀하시기로는 많이 힘들겠지만 자기 할 것만 열심히 한다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는 얘길를 했던 것이 생각난다"고 전했다.

1년을 가족과 떨어져 홀로 지내야 하는 양현종은 "(텍사스 유니폼을 입은 것이) 신기하기도 했고, 꿈을 이루는 첫 발걸음이라고 생각했다. 유니폼을 입고 사진도 많이 찍어서 와이프한테도 보내줬다. 후배들, 한국 팀 선수들에게 많이 보내줬다. 뿌듯하기도 했다. 한편으로는 유니폼을 입어서 큰 무대에 올라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수 있는 마음가짐이 생겼던 것 같다"고 전했다.

메이저리그 도전을 후회하지 않냐는 질문에는 "한국으로 돌아갈 것이다라는 생각은 절대 해본 적 없다. 항상 얘기했지만 마지막 기회인 만큼 유니폼 입어서 후회되지 않는 선택이 되게끔 마음가짐을 가졌다. 유니폼을 입어서 기분 좋고 이제 시작이기 때문에 더 열심히 준비해야겠다는 마음이다. 후회는 안하고 있다"고 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