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김광현이 '이 세상에서 본적이 없는 타구'라고 했던 추신수의 파워. 송은범 "직접 봤다. 차원이 달랐다

2021-02-26 06:50:19

25일 '신세계 야구팀 1호 선수' 추신수가 인천공항 제2터미널을 통해 입국했다. 새로운 유니폼을 보여주고 있는 추신수. 인천공항=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2.25/

[이천=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광현이가 세상에서 처음보는 타구라고 했는데 진짜 달랐다."



LG 트윈스 베테랑 불펜투수 송은범이 추신수를 영입한 신세계 야구단에 대한 경계 수위를 높였다. 최주환을 영입하며 타선이 강화됐는데 추신수까지 와서 저 세상 타선이 만들어졌다고 했다.

송은범은 "신수형이 와서 한국 야구가 달라질 것 같다. 한단계 더 발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메이저리그 16년차의 경험이 KBO리그를 바꿔놓을 것으로 전망했다.

전성기를 지난 추신수가 KBO리그에서 잘할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이 큰 상황. 송은범은 잘할 것으로 예상했다. "신수형 치는 것을 직접 봤다. 분명히 다르다"라고 추신수가 KBO리그 타자들과 레벨이 다르다고 했다.

송은범은 "2009 WBC를 다녀온 김광현이 신수형 배팅 치는 것을 봤는데 타구가 이 세상에서 처음보는 타구라고 했다"면서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때 봤는데 진짜 달랐다. 사직구장에서 연습을 할 때 대호형 타구가 포물선을 그리며 좌측 관중석 상단에 꽂힐 때 신수형의 타구는 라인드라이브로 우측 관중석 상단을 때렸다"라고 말했다. 비록 10년전이긴 하지만 당시에도 타구의 질이 달랐다는 것. 송은범음 "스윙은 똑같은 것 같은데 힘 자체가 다르다"라고 추신수의 타격 능력에 엄지를 치켜세웠다.

한국 나이로 올해 40세인 추신수. 송은범은 그럼에도 추신수가 30개 이상의 홈런을 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송은범은 "구장에 따라서 홈런수가 달라지는데 작아서 홈런이 잘나오는 인천을 홈으로 하기 때문에 기본 30개는 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송은범은 "내가 신수형과 만날 일은 없을 것 같다. 왼손인 (진)해수에게 분석 많이 하라고 얘기를 했다"며 웃었다. 혹시 상대하게 되면 어떻게 승부를 할 것이냐고 묻자 송은범은 두 손을 나란히 하더니 1루로 안내하는 제스처를 취했다. 상대하지 않고 고의4구로 내보내겠다는 뜻. 한참 웃은 송은범은 "더 집중해서 해야한다"라고 각별한 경계심을 나타냈다. 이천=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