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기자회견]'정면돌파' 선택 서울 박진섭 감독 "기성용과 경기 제외 그런 얘기하지 않았다"

2021-02-27 13:13:01

기성용 사진제공=프로축구연맹

[전주=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기성용, 경기 제외 그런 얘기없었다."



FC서울 박진섭 감독은 "겨울 준비 많이 했다. 개막전 다운 경기력으로 팬들에게 즐거움 주고 싶다"면서 "기성용과 별도 얘기 없었다. 경기 제외 그런 얘기하지 않았다. 팀 분위기 그럴 수 있지만 개막전 답게 하자고 강조했다. 정신적으로 한 팀이 돼 함께 싸우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나상호 팔로세비치가 공격쪽에서 많은 역할 할 것이다. 박주영 조영욱과 골 넣은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과거 성폭행 논란에 휩싸인 FC서울 간판 스타 기성용이 전북 현대와의 리그 개막전에 선발 출전한다.

서울은 27일 '전주성'에서 전북 현대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시즌 원정 개막전을 갖는다.

서울은 올해부터 박진섭 감독이 새롭게 지휘봉을 잡았다. 박진섭 감독은 지난해 광주FC를 파이널A로 이끌었고,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기성용은 최근 초등학교 축구부 시절 후배를 성폭행한 가해자라는 폭로 주장에 휩싸였다. 기성용은 두 차례 '전혀 무관하다. 법적 대응을 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박진섭 감독은 정면 돌파를 선택했다. 기성용에 대한 폭로 주장이 사실로 드러난 게 없는 이상 출전에 문제가 없다는 것이다. 박 감독은 공격수로 박주영, 미드필더로 조영욱 나상호 팔로세비치 기성용 오스마르, 수비수로 황현수 김원균 고광민 윤종규, 골키퍼로 양한빈을 선발 낙점했다. 벤치에 김진야 홍준호 한찬희 등이 앉는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