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포커스]겨울잠 깬 프로야구, 1일 연습경기로 '플레이 볼'…추신수 출전 언제쯤?

2021-02-28 09:02:10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KBO리그가 긴 겨울잠에서 깨어나 기지개를 편다.



한 달 간의 스프링캠프 일정을 마친 10개 구단이 연습경기로 몸풀기에 나선다. 3월의 첫 날인 1일부터 두산 베어스-KT 위즈(울산 문수구장), 삼성 라이온즈-롯데 자이언츠(부산 사직구장)가 연습 경기를 갖는다. 이후 창원, 대구, 부산, 대전 등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연습경기 일정이 이어진다. 시범경기 전날인 19일 한화 이글스-삼성 라이온즈전까지 총 39경기가 펼쳐진다.

코로나19 이전엔 각 구단이 마주칠 기회가 많지 않았다. 해외 스프링캠프 기간 인근에 머무는 팀끼리 연습 경기를 갖는 경우는 종종 있었지만, 1~2팀 정도에 지나지 않았다. 시범경기가 돼서야 각 팀의 전력 파악이 어느 정도 가능했고, 전력분석팀 등이 분주히 움직일 수 있었다. 하지만 올해 스프링캠프가 모두 국내에서 진행되면서 예년보다 일찍 속살을 들여다볼 수 있는 기회가 주어졌다.

각 구단 사령탑은 캠프 기간 구상했던 여러 조각을 실전에서 검증하고 맞추는데 시간을 할애할 계획이다. 특히 주전이 정해지지 않은 포지션에서 여러 선수를 활용하면서 주전 경쟁에 가속도를 붙이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정규시즌 전까지 부상이나 전력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는 점에서 운영법에 고민이 적지 않을 수밖에 없다. 상황에 따라 양팀 감독 합의 하에 총 이닝을 단축하거나 한 이닝 투구수 제한을 두고 경기를 치를 수도 있다. 어디까지나 실전에 대비한 연습경기이기에 가능한 풍경이다.

날씨는 큰 변수가 되지 않을 듯 하다. 최근 동풍, 남풍이 잇달아 한반도를 감싸면서 예년보다 높은 낮 기온이 이어지고 있다. 오후에 이뤄지는 연습경기 진행에는 큰 차질이 없을 전망. 다만 3월 첫 주 남부지방에 비 예보가 이어지고 있어 계획대로 연습경기 일정이 진행될진 미지수다.

이번 시범경기 최대 이슈는 KBO리그 데뷔를 앞둔 추신수(신세계 야구단)의 출전 여부다. 25일 귀국 후 경남 창원으로 향한 추신수는 2주 자가 격리가 끝나는 내달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롯데전을 앞둔 신세계 선수단에 합류한다. 격리 해제 당일 출전이 쉽지 않은 만큼, 추신수는 빠르면 3월 13~14일 울산 문수구장에서 열리는 KT 위즈와의 연습경기에서 모습을 드러낼 것으로 전망된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