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핫이슈]'용진이형 본인 등판?' 신세계 야구단 '썰' 확산…"정황상 본인인 듯"

2021-02-28 09:45:24

정용진 부회장. 사진제공=신세계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프로야구 연습경기 일정을 하루 앞둔 28일 온라인 팬 커뮤니티엔 '난리'가 났다.



전날 밤 음성 채팅 소셜 네트워크 앱인 '클럽하우스'를 통해 신세계 정용진 부회장이 야구단 관련 내용을 밝힌 이야기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정 부회장은 클럽하우스에서 야구단의 새 이름 공개 계획 및 앞서 거론된 후보군에 대한 설명, 팀 컬러와 홈구장인 문학구장에 스타벅스, 노브랜드 버거 입점 계획, 돔구장 건립 구상 등 갖가지 이슈를 거론했다. 이를 클럽하우스 이용자들이 정리해 팬 커뮤니티 게시판에 게재하면서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내용도 구체적이다. 신세계 야구단이 내달 19일까지 유니폼과 엠블럼을 공개할 예정이며, 앞서 웨일스, 팬서스, 마린스, 부스터스 등의 명칭을 검토했지만 '인천하면 딱 떠오르는 게 있어 그걸로 정했다'고 밝혔다. 또한 야구단 인수 주체인 신세계 이마트의 컬러인 노란색을 쓰지 않겠다고 밝히며 대표 브랜드인 스타벅스와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노브랜드 버거의 입점 계획도 밝혔다. 구단 인수 당시 이슈가 됐던 돔구장 건립 계획 역시 '청라에 테마파크를 건설하려 했지만, 현재 (돔구장 건립) 법령을 검토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곧 출시될 야구단 유니폼에는 자사 CVS 브랜드인 이마트24를 상징하는 24번으로 달겠다는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고, 구단을 인수한 이유는 '우승하기 위해서'라고 공언하기도 했다. 이밖에 시구 계획이나 외국인 선수 월머 폰트, 아티 르위키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클럽하우스는 기존 사용자로부터 초대 받은 이에 한해 통신사 인증을 거쳐 계정을 생성할 수 있다. 최근 국내 대기업 총수들이 잇달아 초대 받아 가입을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그동안 SNS를 통해 소통을 즐겨온 정 부회장 역시 가입을 한 상태다. 특정인을 지칭해 초대하고 인증을 거쳐 계정을 생성할 수 있는 특수성 때문에 팬들 사이에선 이번 신세계 야구단 관련 내용도 정 부회장 본인이 밝힌 사실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관련 발언에 더해 새로운 팀명까지 추측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워낙 여러가지 내용이 담겨 있어 일일이 확인을 하기는 어렵다"면서도 "정황상 본인(정 부회장)이 맞는 것 같다"고 말했다. 팬들 사이에서 거론되는 새 팀명에 대해선 "(여러 안에 대한) 검토 작업을 마치면 공개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