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수 성형' 이세영, 이번엔 가슴수술?…日 남친 "엉덩이 같다"[종합]

2021-02-28 09:30:13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개그우먼 이세영이 일본인 남자친구를 몰래카메라로 속였다.



27일 이세영은 유튜브채널 '영평티비'를 통해 '[몰카] 여자친구가 가슴수술을 하고 온다면 일본인 남자친구 반응은? (H컵...)'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이세영은 "가슴수술 몰래카메라를 해보려고 한다. 제 가슴이 아니라 가짜다. 옷처럼 입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세영은 "일평씨가 집에 돌아왔을 때 여자친구가 가슴 수술을 하고 앉아있다면 어떤 반응일지 보겠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세영은 남친에게 "화내지마. 고백할 게 있어. 눈 감아 봐. 선물이 있어"라며 변화된 모습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세영은 남자친구에게 "가슴 수술했다"고 말했고, 남자친구는 "거짓말"이라고 웃으며 "너무 크다. 발란스가 맞지 않다"고 믿지 못하는 반응을 보였다.

남자친구는 놀라며 "밸런스가 안 맞아. 몇 컵이야?"라고 물었고, 이세영은 "Z컵"이라고 답했다.

특히 남자친구는 "소잖아. 섹시하지만, 예쁘지만 크기의 정도가 있잖아. 엉덩이 같아"라며 "가짜인 거 알았어. 메론 두 개 있는 느낌이야. 난 원래 사이즈가 딱 좋은데"라며 웃었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