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3세' 함연지, 송혜교 따라하기 "재밌는거 찍어서…2000년대 초반룩"

2021-03-03 09:11:31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오뚜기 3세이자 뮤지컬 배우 함연지가 '송혜교 유행 패션'을 했다.



함연지는 지난 2일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오늘 재밌는 거 찍어서"라며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2000년대 초반룩 입고 특이하게 입었는데요. 셀카 이것 뿐"이라며 '풀하우스'에서 송혜교가 유행시켰던 옆으로 묶은 머리와 '추억의 구슬 목걸이'를 자랑했다.

예전 추억을 회상하게 하는 함연지의 재치있는 스타일링이 눈길을 끈다.

한편 함연지는 오뚜기 함영준 회장의 장녀로 300억 원 상당의 주식을 소유한 재벌 3세다. 2017년 동갑내기 비연예인과 7년 열애 끝에 결혼했다. 특히 남편은 배우 주지훈의 닮은꼴로 화제를 모았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