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현 Live]김광현, ⅓이닝만에 강판→2회 깜짝 재등판…1K 1볼넷 추가

2021-03-04 04:05:44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사진=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교체 강판됐던 선발투수가 다시 마운드에 올랐다. 시범경기라서 가능한 진귀한 장면이 연출됐다.



김광현은 4일 플로리다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 선발 출격했다.

김광현은 1회초 4안타 1볼넷 3실점 하는 동안 아웃카운트 1개를 잡는데 그쳤다. 첫 타자 케빈 필라에게 3루타를 내줬고, J.D.데이비스에게 안타, 호세 마르티네스에게 볼넷, 루이스 기요메와 토마스 니도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교체됐다. 투구수는 27개였다. 마이크 실트 감독이 직접 마운드에 올랐고, 김광현은 앙헬 론돈과 교체했다.

하지만 김광현은 2회초 다시 마운드에 올라 중계진을 당황시켰다. 시범경기라서 가능한 일. 양팀 감독의 합의만 있으면 여러가지 파격이 가능하다.

김광현은 프란시스코 알바레스를 삼진으로 잡아냈지만, 케빈 필라에게 볼넷을 허용하며 이전 타석의 3루타를 복수하는데는 실패했다.

아웃카운트 하나와 볼넷 하나를 추가한 김광현의 이날 최종 성적은 ⅔이닝 4안타 3실점 2볼넷 2삼진이 됐다. 투구수는 37개였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