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장윤정 프리 선언 반응? 자식이기는 부모 없어”

2021-03-04 08:57:2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아나운서 출신 도경완이 프리랜서 선언 배경과 그의 결정에 따른 아내 장윤정의 반응을 이야기했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책받침 스타 단짝 임상아, 오현경,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 이진호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 스페셜 MC에는 도경완이 자리를 채웠다. 도경완은 최근 활발한 활동 중 퇴사 소식을 알려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13년 만에 KBS를 떠난 그는 장윤정의 소속사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면서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시동을 걸었다.

방송에서 도경완은 KBS를 그만 두고 MBC에는 처음 와봤다며 놀라워했다. 그는 "주차장 구획선이 짙더라"고 말하며 MBC 첫 방문 소감을 전했다.

또 안영미가 얼굴이 좋아졌다고 이야기하자 그는 "(프리선언 전에는)아내가 제 외모에 관심을 안 뒀다. 그저 배우자일 뿐이었다. 그런데 이제는 방송 후배가 되니까 '너도 하나의 상품인데 회사 다니듯이 하고 다니면 아무도 안 찾아준다'며 조언해줬다"고 말했다.

"프리랜서 선언할 때 장윤정의 반대는 없었냐"는 질문에는 "자식 이기는 부모 없다. 밥 차려주시고 용돈 주시고, 잘못하면 꾸중해주시고 부모님 같은 분이다"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