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탁구 스타 후쿠하라 아이 불륜 현장 포착 “호텔 같이 들어갔지만…”

2021-03-04 11:24:53

장홍제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일본 탁구 스타 후쿠하라 아이(32)가 불륜을 저질렀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4일 일본 주간지 '뉴스 포스트 세븐'은 "후쿠하라가지난 2월 말 요코하마 차이나타운에서 장신의 미남과 숙박 데이트를 즐기는 것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후쿠하라는 2016년 9월에 대만 탁구 선수 장홍제(32)와 결혼해 두 아이를 낳았다. 결혼 후 대만에 거주하고 있던 그는 지난 1월 주식회사 오무수비를 설립하고 대표 이사에 취임하면서 회사 설립 절차 등으로 일본에 홀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는 후쿠하라의 지인의 말을 인용해 "A씨는 도내의 일류 기업에 근무하는 엘리트 샐러리맨이며 야구선수 오타니 쇼헤이(26)를 닮은 잘생긴 외모를 가지고 있다. 두 사람은 6~7년 전 지인과의 식사 모임에서 만나 처음 알게 되었고 올해부터 사이가 가까워졌다"고 전했다.

두 사람은 호텔이나 후쿠하라가 홀로 머물고 있는 도쿄 자택에서 데이트를 즐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후쿠하라는 "A씨는 불안정한 나를 잘 챙겨주는 좋은 친구 중 한 명이다. 호텔에 함께 간 것은 사실이지만 방 2개를 잡고 각각 다른 방에 묵었다"고 침착하게 해명했다.

후쿠하라와 장홍제 부부는 대만에서 원앙부부로 유명하다. 부부의 SNS에는 단란하고 행복한 모습들이 가득하다. 그러나 최근 두 사람의 불화설이 지펴졌다.

후쿠하라느 지난달 18일 방송 '테츠코의 방'에서 "아이가 유치원에 가야하는데 일본으로 집을 옮길까 생각중이다"고 말해 별거설에 휩싸였다. 갑작스러운 그의 귀국 선언에 일본과 대만 양국은 들썩였다.

이에 장홍제는 지난달 25일 "아내는 도쿄 올림픽 일 때문에 일본에 간 것"이라며 "아이가 엄마를 너무 보고 싶어해 매일 영상 통화를 하고 있다"고 밝히며 별거설을 부인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