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션왕' 브루노 페르난데스, 올해의 선수상 받으면 67억

2021-03-06 08:57:35

REUTERS/Matthew Childs EDITORIAL USE ONLY.<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옵션왕' 브루노 페르난데스.



영국 현지 매체 '더타임스'에 따르면 맨유와 팀의 간판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가 올해의 선수상 옵션을 계약에 포함시켰다고 보도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해 1월 맨유에 합류 후 팀의 상승세를 이끄는 주역이 됐다. 이번 시즌에도 자신이 출전한 40경기에서 22골 13도움을 기록하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경기로만 한정해도 27경기 15골 11도움. 개인 기록으로는 리그 최상급이다.

때문에 PFA 올해의 선수상 강력 후보로 꼽히고 있다. 이 매체는 페르난데스가 올해의 선수상을 받거나, 발롱도르 투표에서 3위 안에 들 경우 500만유로(약 67억원)를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고 전했다.

맨유는 이미 같은 금액의 옵션을 페르난데스에게 지불한 바 있다. 그 것도 두 번이다. 페르난데스가 25번째 선발로 나선 것, 그리고 유럽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확보한 것에 대한 보상이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