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하성Live]김하성, 다저스 특급 바우어 상대 3구 삼진

2021-03-07 06:16:53

샌디에이고 김하성. 사진=USAToday연합뉴스

[김하성Live]김하성, 다저스 특급 바우어 상대 헛스윙 삼진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샌디에이고 김하성(26)이 트레버 바우어와의 맞대결에서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김하성은 7일(이하 한국시각) 애리조나 글렌데일 케멀백 랜치에서 열린 LA 다저스와 시범경기에 5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FA 최대어로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특급 트레버 바우어와 맞섰다.

샌디에이고는 1회초 부터 빅 찬스를 맞았다.

톱타자 프로파의 안타와 팸의 볼넷으로 무사 1,2루. 놀라 타석에서 폭투가 겹치며 무사 2,3루 찬스가 찾아왔다.

하지만 놀라가 내야 플라이, 카라티니가 삼진으로 물러나며 주자를 불러들이지 못했다.

황금 찬스가 무산될 위기. 2사 2,3루, 부담스러운 상황에서 김하성이 첫 타석에 섰다.

김하성은 초구부터 큰 스윙을 하며 적극적으로 맞섰다. 하지만 바우어의 빠른 공에 타이밍을 맞히지 못하며 아쉽게 3구 삼진으로 물러났다.

유격수 수비는 안정적이었다.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 김하성은 1회말 1사 후 맷 베이티의 땅볼을 안정적으로 처리했다.

2회말 2사 1루에서는 다저스 네우스의 깊숙한 땅볼을 잘 잡았지만 3루수 타니에루와 부딪히는 바람에 송구하지 못한 채 내야안타를 내줬다.

3회말 1사 만루에서는 오스틴 반스의 2루 직선타 때 빠르게 2루를 커버해 귀루하지 못한 2루주자 맷 베이티를 더블아웃으로 잡아냈다.

바우어는 3회까지 2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한 뒤 4회 부터 마운드를 넘겨 김하성과의 재대결은 성사되지 않았다.

0-0이던 4회초 1사 후 두번째 투수 토니 곤솔린과 상대한 김하성은 2루수 플라이로 물러났다. 2B2S에서 바깥쪽 빠른공에 힘차게 배트를 돌렸지만 정타를 맞히지 못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