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유영, 강하늘과 '인사이더' 주인공

2021-04-05 12:55:2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이유영이 '인사이더'로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연예계 관계자는 5일 스포츠조선에 "이유영이 JTBC 새 드라마 '인사이더'(문만세 극본, 민연홍 연출)의 주연으로 합류한다"고 밝혔다. '인사이더'는 한 남자의 복수를 향한 투쟁과 그로 인한 성장을 담는 작품. 절망적인 상황에서도 사람만이 희망이고 기적의 씨앗이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통해 인간 승리의 감동을 전하는 드라마가 될 전망이다.

이유영은 강남 화류계의 대마담 오수연을 연기한다. 미모는 총이자 두뇌는 칼이 되어 상대를 제압하는 사람. 밤업소를 통해 만든 자금과 인맥으로 각종 사업장과 이권사업에도 개입해 마담의 탈을 쓴 사업자라 볼 수 있다. 남녀불문 사람의 가치를 빠르고 정확하게 평가하는 선구안으로 신세 몰락한 일개 교도소 재소자에 불구한 김요한을 그녀의 '칼'로 낙점한다.

이유영은 2019년 방송된 '모두의 거짓말' 이후 약 2년 만에 브라운관에 복귀한다. 지난해에는 'SF8' 시리즈 중 하나인 '간호중'으로 묘한 매력을 뽐냈고, 단막극 '연애의 흔적'으로도 브라운관 나들이에 나섰지만, 오랜만에 주연으로서 대중 앞에 서며 시청자들을 자신의 매력에 빠지게 할 전망이다.

이유영이 출연하는 '인사이더'는 이미 강하늘이 주인공으로 일찌감치 합류한 작품. 극본은 짙은 장르물에 강점을 보여줬던 '프리스트'의 문만세 작가가 썼고, '미씽 : 그들이 있었다'로 OCN 장르물의 신기원을 열었던 민연홍 감독이 메가폰을 잡으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