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이달 말 대기업집단 동일인 지정…그룹 얼굴 바뀐다

2021-04-11 09:33:43

공정거래위원회가 이달 30일 자산총액 5조원 이상 대기업집단을 비롯해 그룹을 대표하는 동일인(총수)을 지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11일 정부에 따르면 지난 9일 공정위는 대기업집단 지정자료 접수를 마감하고 각 그룹의 동일인을 누구로 지정할지에 대한 막바지 작업에 열중하고 있다. 올해는 현대차(정의선), 효성(조현준)에서 총수가 변경될 예정이고 이외에 LS, 대림그룹의 얼굴이 바뀔지 여부도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공정위는 최근 현대차(정몽구→정의선)와 효성(조석래→조현준)의 동일인을 바꾸기로 잠정 결론냈다.

관가에 따르면 현대차와 효성을 포함, 약 10개의 대기업집단이 공정위에 총수를 변경하겠다고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적으로 새로운 동일인이 등장할 수 있는 집단으로는 경영권 승계가 가시화된 LS와 대림이 있다.

LS그룹 현 동일인은 구자홍 LS니꼬동제련 회장이다. 그러나 그룹 회장직은 사촌인 구자열이 맡고 있다.

대림그룹도 현재 동일인은 이준용 명예회장이지만, 대림(옛 대림코퍼레이션) 지분 52.3%는 아들인 이해욱 회장이 보유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역시 동일인인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에서 그의 아들인 정기선 현대중공업 부사장으로 경영권 승계 작업이 추진되고 있다.

코오롱그룹의 이웅열 전 회장이 퇴진한 가운데 그의 장남인 이규호 부사장이 총수에 오를지 여부도 관심사다.

공정위는 그동안 동일인이 사망하거나 삼성, 롯데와 같이 병환에 의해 기업을 간접적으로도 지배하지 못할 경우에만 총수를 변경하는 등 보수적 입장을 취해 왔다. 대림과 효성 회장은 각각 2019년, 2017년 변경됐지만, 공정위는 지금까지 이들 그룹의 동일인을 변경해주지는 않았었다. 아들 등에게 회장직을 주고 물러나더라도 현 동일인이 간접적으로 경영권을 행사하는 등 '상왕(上王)'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러나 공정위가 '누가 그룹을 실질적으로 지배하는지' 여부를 따져 현대차와 효성의 동일인을 변경해주기로 결론을 내린 만큼, 다른 그룹에서도 총수 세대교체가 활발히 이뤄질 가능성이 커졌다.

기업의 얼굴인 동일인은 회사 현황, 주주 임원 및 구성, 특수관계인 주식 소유 현황 등 공정위에 내는 자료에 관한 책임을 진다. 자료를 허위제출한 사실이 적발될 경우 기업을 대표하는 동일인이 고발되기도 한다. 일례로 정몽진 KCC 회장은 차명소유 회사와 외가 친척들의 개인회사를 공정위 보고 자료에서 누락해 지난 2월 검찰에 고발되기도 했다.

한편 이와 함께 공정위는 오는 30일 자산총액 기준 대기업집단 순위도 함께 발표한다.

재계 순위는 삼성, 현대차, SK, LG 구도로 굳어져 있다. 그러나 반도체 분야 M&A로 2위인 현대차와 3위인 SK 순위가 뒤바뀔지도 관심사다. 지난해 기준 현대차 자산총액은 234조7000억원, SK는 225조5000억원으로 현대차가 9조2000억원 더 많다.

쿠팡은 자산총합이 5조원을 넘어 올해부터 공시대상 기업집단(대기업집단)에 편입된다. 대기업집단에 포함되면 대규모 내부거래, 비상장 회사의 중요사항 등을 공시해야 한다.

쿠팡의 총자산은 2019년 말 기준 3조616억원이었다. 그러나 한국법인인 쿠팡의 모회사 쿠팡LLC(현 쿠팡INC)가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신고서에 따르면 2020년 쿠팡LLC 기준 총자산은 50억6733만달러(5조7000억원)다.

공정위는 "쿠팡의 공시대상기업집단 지정 등에 대해 아직 결정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이와 달리 한국투자금융은 내년부터 대기업 집단에서 제외된다. 공정위가 올해 안에 시행령을 변경해 사모펀드(PEF) 전업 집단은 공시대상기업집단 지정대상에서 원칙적으로 제외하기로 한 데 따른 조치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