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해운업 부활 기지개…HMM·SM상선 등 영업이익 확대

2021-04-11 10:50:25

오랜 침체기를 겪었던 국내 해운업계가 전성기를 맞고 있다. HMM과 SM상선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전체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해 하반기 운임 상승에 따른 수혜가 당분간 지속, 국내 해운사의 영업이익도 당분간 고공행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1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 선사인 HMM의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7500억원부터 1조2000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HMM이 올해 1분기 1조원을 넘는 영업이익을 올린다면 역대 최대 1분기 실적을 기록하는 동시에 지난해 총 영업이익(9808억원)도 넘어서게 된다. 이 같은 실적이 이어질 경우 HMM이 올해 연간 3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기록할 수 있는 장밋빛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SM그룹 해운 부문 계열사인 SM상선도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1200억원을 넘어서며 작년 한 해 영업이익(1206억원)을 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SM상선은 올해 1~2월 해운 부문 영업이익이 864억원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영업이익의 72%에 이미 달성한 바 있다.

1분기가 해운업계의 전통적 비수기란 점을 고려하면 매우 이례적인 실적이라는 게 업계의 평가다.

코로나19 여파와 함께 운임 상승이 영업이익 확대로 이어졌다 분석이다.

상하이컨테이너운임지수(SCFI)의 경우 지난해 대비 3배로 치솟는 등 2월 중순까지 운임이 초강세 국면을 유지했고, 조정 국면에 진입했던 유럽 운임도 수에즈 운하 사고로 재차 반등한 것도 업계에 호재로 작용했다. 다음 달부터 적용될 장기운송계약(SC)도 예년에 비해 높은 운임 수준으로 체결될 가능성이 커 이러한 호황 국면은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

태평양으로 물동량이 계속해서 증가하는 추세인 만큼 2~3분기 더 좋은 실적을 올릴 수 있다는 기대감도 커지는 상황이다.

증권가 관계자는 "올해 상반기까지 선복 부족현상이 이어질 걸로 예상된다"며 "갑작스러운 불황을 경험했던 만큼 영업이익 확대를 바탕으로 지속 성장을 위한 장기적인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