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선발리포트]'고비땐 155㎞ 삼진+제구·견제 약점 여전' 롯데 프랑코, 첫승 실패

2021-04-11 16:32:31

프랑코. 사진제공=롯데 자이언츠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강점은 확실하다. 하지만 약점도 여전하다. 댄 스트레일리의 외로움을 달랠 수 있을까.



앤더슨 프랑코가 올시즌 2번째 경기를 마쳤다. 안타는 1개밖에 맞지 않았지만, 무려 5개의 사4구를 내줬다. 6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고비를 넘겼지만, 단 한 개의 안타로 앞서가던 경기에 동점을 허용했다.

프랑코는 1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 전에 선발등판, 6이닝 2실점을 기록했다.

프랑코는 1회 김혜성에게 볼넷으로 첫 출루를 허용했다. 김혜성은 망설이지 않고 2루를 훔쳤다. 이번 사직 3연전 연속 도루다. 하지만 이후 이정후와 박병호를 범타 처리하며 위기를 넘겼다.

2~3회를 3자 범퇴로 넘긴 프랑코는 4회부터 다시 위기를 맞았다. 1사 후 이정후가 볼넷으로 출루했고, 마치 예정된 것처럼 또다시 2루를 훔쳤다. 박병호를 삼진으로 잡은 뒤 김웅빈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프레이타스를 내야 땅볼로 막아냈다.

그 사이 롯데는 2회 안치홍의 2타점 적시타로 2점을 선취했지만, 이후 잔루만 쌓일 뿐 달아나지 못했다. 결국 프랑코도 5회 2실점하며 동점을 허용했다. 1사 후 임지열을 사구로 내보냈고, 포수 김준태의 포구 실책으로 또 2루를 허용했다. 이어 박준태의 볼넷에 이어 서건창의 적시타, 김혜성의 1루 강습 땅볼로 2점을 내줬다. 정훈의 호수비가 아니었다면 역전당할 뻔한 상황.

6회에는 다시 안정감을 되찾으며 3자 범퇴. 최고 155㎞의 직구를 꽂아넣는 위기 관리 능력은 확실했지만, 갑작스레 흔들리는 제구와 견제 약점을 여전히 노출하며 시즌 첫 승에 실패했다. 스트레일리와 원투펀치를 이루려면, 보다 안정감을 갖출 필요가 있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