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터면 생매장 당할 뻔' 진흙길 걷는데 몸이 쑥 빨려 들어가

2021-04-13 16:14:12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3일 오전 9시 35분께 부산 동래구 한 등산로 주변에서 30대 남성 A씨가 진흙 속에 하반신이 빠져 움직이지 못하는 것을 시민이 발견해 112에 신고했다.
전날 내린 비로 진흙탕이 돼버린 곳을 걷던 중 갑자기 흙이 꺼지면서 하반신이 들어가 버린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빠진 몸을 꺼내 보려 했지만, 몸은 더 밑으로 내려갔고, 인근에 있던 시민이 목격해 신고했다.
경찰은 소방대원과 함께 밧줄을 이용해 A씨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A씨가 빨려 들어간 곳은 최근 나무를 뽑았던 곳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 폴리스라인을 설치하고 관할 지자체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전날 아침부터 이날 새벽까지 부산에는 공식 관측소 기준 47㎜의 비가 내렸다.



read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