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과거 서현에게 한 행동…“다시 봐도 황당. 서현, 진짜 애쓰고 있었구나”

2021-04-12 15:50:2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서예지가 드라마 '시간'에서 김정현의 로맨스 신을 조종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김정현의 과거 태도 논란이 재주목 받고 있다.



김정현은 지난 2018년 방송된 MBC '생방송 오늘 아침'에 출연해 서현, 황승언, 김준한과 함께 드라마 '시간'을 홍보한 바 있다.

당시 방송에서 김정현은 시종일관 무표정한 표정으로 어색한 태도를 취하고 있었다. 특히 논란이 된 것은 서현에게 대하는 김정현의 행동이었다.

방송 내내 김정현은 엄숙한 표정과 굳은 자세로 조금도 움직이지 않고 있었다. 그러던 중 리포터가 서현에게 "드라마에서 어떤 역할을 맡았냐"고 질문을 했다. 대답을 하기 위해 마이크가 필요했던 서현은 눈치를 보며 조심스럽게 김정현이 쥐고 있던 마이크를 빼갔다.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영상 다시 보니 더 황당하다", "서현이 진짜 애쓰고 있었구나" 등의 반응을 보이며 김정현의 태도를 지적했다.

이와 관련 지난 11일 SBS연예뉴스는 당시 서현 담당 스태프의 말을 인용해 "서현 씨가 촬영장에서 정말 많이 울었다"며 "애정신이 있을 때는 (김정현이) 불편한 기색을 자주 드러냈다"고 전했다.

스태프는 당시 김정현이 서현의 손이 닿은 뒤 연기가 끝나자마자 물티슈로 거칠게 손을 닦는 모습을 보였고, 이를 본 서현은 크게 충격을 받아 촬영장에서 눈물을 터트렸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후 소속사 대표의 중재로 김정현이 서현에게 따로 사과한 적도 있지만 행동을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12일 한 매체는 2018년 논란이 됐던 김정현의 '시간'의 중도 하차 및 제작발표회에서의 태도 논란이 당시 여자 친구였던 서예지 때문에 비롯된 것이었다고 보도했다.

해당 매체에 따르면 당시 김정현과 교제중이던 서예지는 김정현에게 상대 배우인 서현과 스킨십 등 로맨스 장면을 금지시키는 것은 물론 다른 여성스태프와의 스킨십 및 다정한 대화마저 못하게 했다.

이와 관련해 김정현의 소속사 측은 어떠한 입장도 발표하지 않고 있다. 또 서예지의 소속사는 다수의 매체를 통해 "사실 관계를 파악중이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