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부자, 故전미선 떠올리며 눈물 “사망 전날 2차 가자고 조르더라” (아침마당)

2021-04-13 11:04:57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강부자가 딸 같이 자신에게 살갑게 굴고 다정했던 고(故) 전미선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13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의 코너 '화요초대석'에는 강부자가 출연했다.

이날 강부자는 자신의 특별한 인연으로 전미선을 언급했다.

강부자는 전미선과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에서 통해 10여 년간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전미선이 세상을 떠나기 전날에도 함께 무대에 오르기도 했다.

그는 "센스 있고 착하고 정열적이고 예쁘고 좋은 배우였는데 어쩌다 그렇게 우리랑 다른 세상을 갔다"고 말하며 고인의 부재를 마음 아파했다..

그러면서 고인과 함께 했던 마지막을 회상했다. 그는 "전주 공연을 갔을 때 저녁 먹고 소주 한잔씩 먹고 들어갔다. 그런데 전미선이 2차를 가자고 조르더라. 그래서 남편에게 대신 가라고 했다. 전미선은 술 한잔 하면 2차 가는 걸 좋아했다. 그리고 2차 가다오면 내 얼굴에 자기 얼굴을 비비고 뽀뽀를 하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그 이튿날 아침을 안 먹으러 나와서 웬일인가 봤더니 방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 2차 갔다가 우리 이묵원 씨하고는 헤어졌고, 다시 동료들하고 또 한 번 나갔다고 한다"고 안타까워했다.

전미선은 강부자에게 '딸보다 더 딸 같았던 후배'였다고 한다. 그는 "남다른 후배였다. 같은 동네 살아서 작품 맡으면 대본 들고 쪼르르 집으로 오곤 했다. '해를 품은 달' 무당 역인데 톤을 못 잡아서 짚어줬다. 10년을 같이 했으니 딸보다 더 딸 같다. 어버이날 이럴 때도 꼭 딸 노릇을 한다고 애를 썼다"고 고인을 향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 먹먹함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