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브리핑] 명품 맞먹는 디저트 매출…"백화점으로 빵지순례 떠나자"

2021-04-13 11:59:52

◇더현대서울 내 디저트매장.

디저트 열풍이 뜨거운 가운데 백화점 내 일부 디저트 매장은 명품 수준의 매출을 기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백화점은 '빵지순례(전국에 있는 빵집을 성지순례하듯 방문)' 코스로 각광받으며 디저트 매장에서는 연일 완판 행진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비주얼만으로도 입맛을 자극하는 디저트는 인스타그래머블(인스타에 올릴 만한)하다는 점에서 SNS를 즐겨하는 MZ세대들의 취향을 저격했다. 여기에 소확행(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트렌드가 맞물리면서 크지 않은 금액으로 만족감을 얻기 위해 디저트를 찾는 소비자들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갤러리아에 따르면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최근 1년 간 디저트와 커피 매장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7%로 크게 증가했다.

가장 대표적인 디저트 맛집은 명품관에서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팝업으로 운영했던 크로플(크루아상+와플) 매장 '새들러하우스'다. 5평 남짓한 공간에서 월 평균 2억원어치를 판매했는데, 이는 30평 규모의 명품 의류 매장의 한달 매출을 웃도는 수준이다.

또한 도너츠로 유명한 '카페 노티드'는 광교점 오픈 당시 고객들 사이에서 오픈런(매장을 열자마자 물건을 사기 위해 달려가는 행위)해서 먹는 맛집으로 소문이 나 지난해 4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약 30만명(결제 건수 기준)이 방문했을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다.

현대백화점의 디저트 부문 매출은 지난 2018년 21.4% 2019년 22%, 2020년(1~3월) 23.2%를 기록하며 연평균 20% 가량 신장했다.

현대백화점 역시 디저트 맛집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지난 2월 오픈한 더현대서울에는 단팥빵과 모나카로 유명한 '태극당'과 스콘이 대표 메뉴인 '카페 레이어드', 에그타르트 맛집 '통인스윗' 등 30여 브랜드가 입점했다. 이는 지하 1층 F&B(식음료) 브랜드의 30~40% 수준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식 매장을 운영할 여력이 없는 신규 디저트 맛집들도 팝업스토어를 열거나, 자사 온라인몰 현대식품관 투홈에 제품화하는 등 트렌디한 맛집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전했다.

한편 롯데백화점은 과일 케이크 전문 디저트 브랜드인 '라 쁘띠(LA PETIT)'의 팝업스토어를 본점 지하 1층에서 운영, 빵 덕후(애호가)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인기 디저트 매장은 고객 유입 효과가 커 다른 상품군의 매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분수효과가 크다"고 분석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