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은가은 "故신해철 '네 아빠가 돼줄게'→뜰려고 이용해? 신경안써"('비스')

2021-04-14 08:39:36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TV CHOSUN '미스트롯2' 출신 은가은이 故신해철과의 특별한 인연을 털어놨다.



13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미스트롯2 TOP7 특집 '어제는 미스 트롯! 오늘은 비디오 스타!'로 꾸며지는 가운데 양지은, 홍지윤, 김태연, 김의영, 별사랑, 은가은이 출연해 6인 6색의 다채로운 매력을 뽐냈다.

은가은은 2007년 MBC 음악 경연 프로그램 '쇼바이벌'에서 우승한 바 있다. 은가은은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신해철의 부름에 연습생 생활을 시작하게 됐다. 몰래 용돈을 챙겨주는 등 친아빠처럼 자신을 살뜰히 챙겼다"고 신해철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쇼바이벌' 끝나고 집에 내려가는 길에 (신해철에게) 전화가 왔다. 신해철이 '너 가수 안 할거야'라고 물었는데 '저 가수 안할건데요'라고 말했다. 그런데 짐싸서 올라오라고 하더라. '예' 했다. 고시원에서 살면서 연습을 다니면서 시작을 했다"라며 "내가 아버지가 안 계신데 신해철이 '너의 아빠가 되주겠다'라고 하셨다. 맛집도 데리고 다녀줬다. 도움되는 영상은 같이 보고. 내가 돈이 없으니까 밴드 언니들 몰래 용돈을 넣어주곤 했다. '용돈 넣어뒀으니 맛있는 것 먹고 예쁜 것 사 입어라'라고 했다"고 털어놨다.

은가은은 "어느 몇몇 분들은 사람 안 계신다고 (신해철) 이용해서 뜰려고 하냐는 말을 하지만, 나는 전혀 개의치 않는다.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 나와의 돈독했던 그런 사이를 아무도 모르기 때문이다"라고 말하며 눈물을 훔쳤다.

이어 은가은은 "성악을 했다. 중학교 때부터 각종 콩쿠르를 휩쓸었다. 예고 입시까지 도전했지만 끝내 성악을 포기할 수밖에 없었다"며 "입시 콩쿠르에서 2등을 했다. 실수도 안하고 정말 잘했는데 딱 한분이 60몇 점을 주더라. 그래서 저희 엄마 아빠가 학교로 찾아갔다. 그쪽에서 하시는 말씀이 '어머님 녹음 해두셨어요? 못 불렀겠죠. 노래는 증거가 없잖아요'라고 했다"고 말했다.

은가은은 이날 방송에서 오페라 '마술피리' 중에서도 엄청난 고음과 기술로 유명한 고난도 곡 '밤의 여왕 아리아'를 부르며 숨겨둔 성악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