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류' LAA 오타니 시즌 4호 솔로포, 美日 100홈런 달성 '-1'

2021-04-14 12:43:31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투-타 겸업 시즌을 치르고 있는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가 미-일 통산 100호 홈런에 다가섰다.



오타니는 14일(한국시각) 카우프만스타디움에서 열린 캔자스시티 로열스와의 원정 경기에서 5회초 솔로 홈런을 뽑아냈다. 이날 홈런으로 시즌 4호 홈런이자 메이저리그 통산 51호 홈런을 기록한 오타니는 일본 프로야구(NPB) 시절(48홈런)을 더해 미-일 통산 99홈런째를 기록하게 됐다. 오타니는 2013년부터 2017년까지 니혼햄 파이터즈에서 5시즌 간 투수로 42승15패1홀드, 평균자책점 2.52, 타자로 타율 2할8푼6리, 42홈런 166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58을 기록했다.

2018년 투-타 겸업 '이도류'로 미국에서 센세이션을 일으키며 아메리칸리그 신인왕을 차지했던 오타니는 이후 팔꿈치 문제로 타격에 주력했다. 지난해엔 다시 이도류 카드를 꺼내들었으나 2경기서 1⅔이닝을 던지는 데 그쳤고, 타율도 1할9푼에 머무는 등 부진한 시즌을 보냈다. 그러나 올 시즌 첫 등판에선 4⅔이닝 동안 2안타 7탈삼진 1자책(3실점)으로 투수 재기 가능성을 드러냈고, 타격에서도 11경기를 치른 현재 타율 3할6푼4리를 기록하며 일찌감치 두 자릿수 안타에 도달하는 등 부활 가능성을 키우고 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