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다은 아나운서 "저 아닙니다"…박수홍 93년생 여친 루머 일축

2021-04-15 08:49:32

김다은 아나운서 SNS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 김다은 아나운서가 '박수홍의 93년생 여자친구'라는 루머를 일축했다.



김 아나운서는 14일 자신의 SNS에 "몇몇 분들 아직도 네이버에 '93년생 김다X 아나운서'로 검색하고 제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고 계시나 본데, 안타깝게도 더는 그 김다땡이 아닙니다"라는 글을 올리며 '박수홍의 93년생 여자친구 루머'에 대해 부인했다.

해당 루머는 박수홍과 친형의 금전적인 갈등에서 부터 시작됐다. 박수홍이 친형과 형수가 지난 30년간 자신의 방송 수익을 횡령했다고 밝혔고 친형과의 갈등 봉합이 되지 않자 친형과 형수를 지난 5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 관한 법률위반(횡령) 혐의로 친형과 형수를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했다.

이 과정에서 친형은 박수홍과의 갈등이 그의 93년생 여자친구 때문에 생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친형 주장에 따르면 박수홍이 현재 거주중이 아파트 소유자의 명의 역시 그의 여자친구인 김 모 씨로 돼 있다.

이후 한 유튜브 채널은 박수홍의 93년생 여자친구 김 모씨가 아나운서인 '김다O'라고 주장했고, 온라인상에는 '김다O'라는 이름을 가진 아나운서, 리포터, 아나운서 지망생 등 온갖 인물들이 거론되고 있다. 이후 이 유튜브 채널은 특정 인물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기도 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