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키움, 첫 승 거둔지 이틀만에 스미스 퇴출통보. 브리검 재영입 결정

2021-04-15 14:41:24

2021 KBO 리그 LG 트윈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가 13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6회초 2사 2루, 키움 스미스가 LG 라모스의 타구를 호수비로 잡아낸 중견수 이정후를 향해 고마움을 전하고 있다. 고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4.13/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제이크 브리검이 돌아온다.



키움 히어로즈는 15일 KBO에 외국인 투수 조쉬 스미스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요청하고, 곧바로 브리검과 연봉 48만달러, 인센티브 5만 달러 등 총액 53만 달러 (이적료 별도)에 계약했다.

올 시즌 팀이 목표한 바를 이루기 위해선 더욱 경쟁력 있는 외국인 투수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전격적으로 외국인 투수 교체를 단행했다.

브리검은 지난 2017년 KBO리그에 데뷔한 뒤 지난해까지 4년간 키움에서 활약했다. 팀의 에이스 역할을 맡으며 통산 104경기에 등판해 43승23패 1홀드 평균자책점 3.70을 기록했다.

지난해를 끝으로 팀을 떠난 브리검은 올 시즌 대만 프로야구 웨이취엔 드래곤스에 입단했다. 현재까지 5경기에 선발 등판해 3승1패 평균자책점 0.63을 기록했다.

브리검을 꾸준히 관찰하고 있었던 스카우트팀은 "영상을 통해 브리검의 투구 모습을 파악한 결과 전성기 시절 구속을 유지하고 있고, 주력구인 투심과 슬라이더의 무브먼트가 여전히 좋은 것을 확인했다. 우려했던 팔꿈치 부상에 대한 후유증은 전혀 없어 보인다. 브리검이 지난 4년 동안 보여준 에이스의 위용을 다시 펼쳐주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브리검은 30일까지 현 소속팀에서 일정을 소화한 뒤 5월 2일 한국에 입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를 거친 뒤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스미스는 2경기만 던지고 퇴출됐다. 지난 7일 KIA전서 첫 등판해 3이닝 동안 6안타 5실점의 부진을 보였던 스미스는 13일 LG와의 경기에선 7이닝 동안 3안타 2실점의 호투로 시즌 첫 승을 거뒀다.

하지만 첫 승을 한지 이틀만에 방출됐다. 스미스가 승리했음에도 교체가 이뤄진 것으로 볼 때 이미 브리검 영입을 준비했던 것으로 보인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