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인권 전문가들, 일본 오염수 방류 결정에 "깊이 실망"

2021-04-16 08:16:52

일본, 도쿄 올림픽 앞두고 오염수 방류 강행 (CG) [연합뉴스TV 제공]

유엔 인권 전문가들은 15일(현지시간) 일본이 원전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한 데 대해 "태평양 지역 수백만 명의 생명과 생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깊은 유감"을 표했다.



유엔 인권이사회가 선임한 독립 전문가들은 성명에서 "100만 톤의 오염수를 해양 환경에 방류하는 것은 일본 국경 안팎에 있는 관련된 사람들이 인권을 완전히 향유하는 데 상당한 위험을 초래한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러한 방류가 많은 사람의 생명과 환경 전반에 미칠 영향에 대한 경고를 고려할 때 (일본) 정부의 결정은 매우 우려스럽다"며 "이 문제를 해결할 대안을 찾을 수 있다고 믿기 때문에 이번 결정은 특히 실망스럽다"고 밝혔다.


특히 전문가들은 오염수가 많은 양의 방사성 탄소-14를 비롯해 스트론튬-90과 삼중수소를 포함한 다른 방사성 동위원소를 포함하고 있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다핵종(多核種) 제거 설비, 이른바 'ALPS'로 알려진 수처리 기술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탱크에 저장된 대부분의 오염수에서 방사능 농도를 완전히 제거하는 데 실패했다는 지적이다.

이들은 ALPS가 삼중수소나 탄소-14를 제거하지 못했다면서 "두 번째 (수)처리가 성공할 것이라는 어떠한 보장도 없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일본은 삼중수소의 수치가 매우 낮으며 인간의 건강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언급하지만, 과학자들은 물 속의 삼중수소가 유기적으로 다른 분자와 결합, 먹이 사슬을 통해 식물과 물고기, 인간에게 영향을 미친다고 경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삼중수소의 방사능 위험이 과소평가됐으며, 100년 이상 인간과 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유해 물질에 대한 노출을 방지하고, 방류가 가져올 위험성에 대한 환경 영향 평가를 실시하며, 국경을 넘는 환경 해악을 방지하고, 해양 환경을 보호해야 할 국제적 의무를 일본에 상기시킨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번 성명에는 독성 물질 및 인권에 관한 특별 보고관, 식품 권리에 관한 특별 보고관, 인권과 환경에 관한 특별 보고관이 참여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처리수' 대신 '오염수'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engin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