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박인비♥남기협 "프러포즈 생각나"..슬럼프도 이긴 부부('어쩌다 사장')

2021-04-16 08:12:21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어쩌다 사장' 박인비 남기협 부부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어쩌다 사장'에서는 세계 최정상급 골퍼 박인비와 그의 코치이자 남편인 남기협 프로, 동생 박인아까지 '박인비 가족'이 총출동했다.

이날 박인비는 이름만 들어도 귀한 독도 꽃새우부터 자연산 전복까지 싱싱한 재료를 공수해왔고, 한정판 메뉴를 구성하며 '원천리 바'를 풍성하게 채웠다. 이 과정에서 박인비는 적극적인 아이디어를 제공해 사장들보다도 장사에 진심인 마음을 드러내는 등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고, 슈퍼에 또 다른 활력을 불어넣으며 요리 실력까지 대공개했다.

독도 꽃새우는 손님들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박인비는 "반응이 좋으니 우리가 먹는 것보다 훨씬 기분이 좋다"며 웃었다. 또 남편인 남기협 코치는 박인비를 향한 애처가 모드를 풀가동하며 그를 챙기는 등 '부부 케미'를 보여주기도 했다.

박인비 선수가 시합을 할 때마다 '사랑꾼' 남기협 코치가 부르는 노래도 공개됐다. 남기협 코치는 "'멋쟁이 토마토' 가사를 변형해 시합 때 주문처럼 혼자 부른다"며 "인비는 버디할거야, 인비는 버디쟁이, 인비는 숲으로 안 가"라며 가사를 변형해 노래를 불러줘 웃음을 자아냈다.

또 남기협 코치는 주마등처럼 스친 순간들에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조인성은 "옆에 있는 사람의 마음은 어떨까 싶다"며 공감했다. 박인비를 긴 슬럼프에서 꺼내준 코치이자 남편, 친구인 남기협 코치는 골퍼로서의 자신을 내려놓고 박인비의 승리에 인생을 걸었다.

박인비 선수는 남기협 코치의 프러포즈를 떠올리기도. 박인비는 "결혼할 때 프러포즈를 했다. 오빠가 대사를 읽는데 사투리를 쓰니까 표준말로 읽으려니 웃기더라"고 했다. 남기협 코치는 "야외였는데 마이크 딜레이로 주변에서 웃는 소리가 들렸다"며 "신중하게 하려고 했는데 장인어른과 입장 대기 중인 인비가 웃고 있더라. 그 표정을 아직도 잊을 수 없다. 장인어른도 같이 웃고 계셨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양한 가족들의 모습을 마주했던 두 사장, 차태현과 조인성과 눈물을 훔치며 원천리의 일원으로 녹아들었다. 차태현은 "아까 눈물 날 뻔했다"며 네팔 손님을 떠올렸다. 앞서 2년간 가족을 못 봤다는 네팔 손님을 떠올리며 차태현은 "몇 년을 아이들을 못 본다고 하니, 눈물 날까봐 나갔다 왔다"고 했다. 그리운 가족들 이야기에 코가 시큰했던 다둥이 아빠였다.

조인성은 또 손님 중 쓸쓸히 전역을 맞았던 장교의 얼굴을 떠올리며 "눈시울이 붉어졌는데 순간적으로 공감이 되더라"며 마음을 전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