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 "200억 기부천사? 지금은 월세 밀려…처음으로 돈 걱정 해봤다" [종합]

2021-04-16 11:50:15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기부천사' 가수 김장훈이 생활고를 겪으며 태어나서 처음으로 돈 걱정을 했다는 근황을 밝혀 안타까움을 안기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MBN 교양 프로그램 '현장르포 특종세상'에는 김장훈의 근황이 공개됐다.

이날 김장훈은 강남 소재의 작업실을 소개하며 "산다기 보다 작업실 같은 곳이다. 할 수 있는 모든 게 다 있다. 보증금 3000만원에 월세로 사는 중이다. 가끔 강연과 비대면 공연을 해서 돈을 버는데 (월세를) 밀릴 때도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현재는 어떤가"라는 제작진 질문에 "현재는 준수하다. 두 달 밀렸다"고 답하며 "몇 년 전에 태어나서 처음으로 돈 걱정을 해봤다"고 덧붙였다.

김장훈은 7년 전 세 번째 성대결절이 왔고 이후 생활고도 겹쳤다. "말을 해야 하는데 말이 나오지 않았다"는 김장훈은 "그 와중에 경제적인 걱정도 있었다. 그동안 벌어놓은 돈도 없었다. 노래를 안 해도 되는데 어떻게 살아야 하나 싶더라. 다시 시작할 엄두가 안났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또한 김장훈은 지난 2017년 故(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추모 시민문화제 무대에서 주차문제로 경찰과 마찰을 빚으며 욕설을 내뱉어 활동을 중단했다. 이에 대해 "이후 제가 많이 변한 것 같다. 반성도 생각도 많이 했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를 좋은 일 많이 하는 사람이라고 기억을 해주시니까 부담될 정도로 고맙다. 정말 모범적인 사람이 돼야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한편, 김장훈은 지난해 11월 SBS 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쩐당포'에서 총 기부금액이 200억이라고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그는 "전성기 시절 1년에 3~400개 행사를 소화했고, 광고도 4~50개 정도 했다"며 "기부 천사 이미지로 광고가 들어온 것이기에 수익은 기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전성기 때와 달리 최근 몇 년간 힘들었다는 그는 "30만원이 없어서 가족도 못 만났다. 돈이 없으니 연락을 안 하게 되더라"라고 토로하기도 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