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시 유리 "母, 유방암 재발로 치료...가족 중 나만 몰랐다" 눈물(더먹고가)

2021-04-18 10:14:4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권유리가 유방암으로 고생한 어머니 생각에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18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더 먹고 가'에서는 걸그룹 소녀시대에서 연기자로 우뚝 선 권유리가 출연, 임지호-강호동-황제성과 힐링 가득한 하루를 보낸다. 과거 임지호의 프로그램에 자진 출연 의사를 밝힐 정도로 남다른 '팬심'을 드러낸 권유리는 이날을 위해 직접 만들어온 정통 프랑스 요리 '브랑다드'를 환상적인 플레이팅과 함께 내놓으며 숨겨둔 요리 실력을 드러낸다.

권유리표 '브랑다드'를 맛본 후, 임지호는 권유리 어머니의 안부를 묻고 이에 그는 "한동안 편찮으셨는데, 지금은 건강해지셨다"라고 말한다. 이어 권유리는 "소녀시대로 활동하던 중 엄마가 유방암 재발로 치료를 받으셨다"면서 "가족 중에 나만 (암 재발과 투병 사실을) 몰랐다"라고 밝히다, 끝내 눈물을 터뜨린다.

임지호는 남모를 마음고생을 했을 권유리의 마음을 다독여주고, 강호동과 황제성은 따뜻한 응원을 보내면서 '즉석 세레나데'를 불러 권유리를 웃게 만든다.

이와 함께 권유리는 소녀시대에서 배우로 '인생 2막'을 열게 되면서 느끼는 감정에 대해서도 고백한다. 그는 "소녀시대라는 타이틀이 너무 자랑스럽지만, 때로는 무겁게 느껴진 적도 있었다"고 털어놓는 것. 하지만 서로에게 응원을 보내주고, 자극이 되어주는 멤버들과의 우정을 전하면서 진한 감동을 안긴다.

권유리의 반전 요리 실력과 진솔한 인생 이야기를 만날 수 있는 MBN '더 먹고 가' 24회는 18일(오늘) 밤 9시 20분 방송된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