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험난한 첫 승 도전기' 라이블리, 잘 던지고도 날아간 승리! [대구스토리]

2021-04-23 11:01:00

2021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와 SSG 랜더스의 경기가 2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1회초 삼성 라이블리가 투구를 준비하고 있다.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4.22/

[대구=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삼성 라이온즈 선발투수 라이블리의 험난한 첫 승 도전기.





지난 22일 SSG전에 선발 등판한 라이블리는 6⅔이닝 동안 2안타, 1홈런, 1볼넷, 10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투구 수 111개 중 스트라이크 존을 통과한 공은 72개였다. 기록에서 보이듯 라이블리의 피칭은 공격적이었다.

추신수에게 허용한 볼넷을 제외하고는 6회까지 단 한 명의 타자도 1루로 내보내지 않으며 노히트 행진을 이어가던 라이블리의 구위는 한 마디로 압도적이었다.

7회 SSG 로맥의 배트에서 안타가 나오며 아쉽게 노히트 행진은 깨졌다. 마운드를 찾은 강민호는 라이블리를 격려한 뒤 최주환과의 승부를 준비했다. 결과는 최주환에게 스리런포 허용. 노히트가 깨진 뒤 스리런포까지 허용한 라이블리는 아쉬운 표정을 지었다.

홈런 허용 후 라이블리는 더그아웃을 향해 이닝을 마치고 싶다는 의사를 드러냈으나, 투구 수가 늘어나며 결국 7회를 마치지 못하고 마운드에서 내려왔다.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춘 라이블리는 불펜을 믿으며 경기를 지켜봤다.

삼성은 위기의 순간 최지광, 임현준, 우규민을 투입해 라이블리의 시즌 첫 승을 지키려 했지만, SSG 타선이 폭발하며 결국 역전을 허용했다.



잘 던지고도 불펜이 흔들리며 첫 승 기회를 다음으로 미룬 라이블리는 아쉬움을 삼켰다. 대구=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떨리는 마음으로 피칭 준비'

'강력한 구위로 SSG 타선을 압도'

'1회 SSG 김강민, 추신수, 최정을 모두 삼진 처리한 라이블리'

'6회까지 노히트 행진을 펼친 라이블리'

'7회 노히트 행진이 깨진 뒤 최주환에게 스리런포까지 허용'

'아쉽지만 불펜을 믿는다'

'경기 후반 불펜이 역전 허용, 시즌 첫 승은 다음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