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 임신' 애프터스쿨 정아 "벌써 5kg이나 쪄..입덧하는데 이렇게 찌다니"

2021-04-23 06:00:4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애프터스쿨 출신 정아가 둘째 임신 후 5kg이 쪘다고 고백했다.



정아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우리 베이비 제니는 먹고싶은게 많은가봐요. 벌써 5kg이나 살이 쪘는데, 입덧 하는 여자가 이렇게 찔 수 있는건가요. 속이 편했다면 지금10kg은 쪘을 듯"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 정아는 식당으로 즐겁게 향하고 있는 모습. 임신으로 식욕이 폭발한 정아는 "이번엔 제니 낳고 운동 완전 열심히 할꺼예요~그러니 지금은 제니를 위해 일단 열심히 먹는걸로"라고 전하기도 했다.

한편 정아는 지난 2018년 농구선수 정창영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한명을 두고 있다. 최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해 많은 축하를 받았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