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현배 "동생이 빅뱅 태양" 인지도 굴욕→차태현 "조인성에 나도 배아파"(어쩌다 사장)[SC리뷰]

2021-04-23 06:50:00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동생이 빅뱅 태양입니다."



배우 동현배가 월천리 주민에게 자신의 이름을 새롭게 소개하면서 속상한 마음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서는 영업 8일차를 맞아 새로운 알바 윤시윤과 동현배가 듀오로 투입됐다.

윤시윤 동현배는 탁월한 일머리와 케미로 역대급 매출을 찍으며 '알바 킹' '장사의 신'으로 등극했다.

저녁 영업 시간에 월천리 초중고 동창 3인방 주부의 방문에 화기애애할 즈음. 한 주부가 동현배를 보고 "개그맨인줄 알았다"며 몰라봤다. 동현배는 "빅뱅 태양이 제 동생이고, 저는 동현배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주부는 "아 정말 닮았다! 동현대?"라고 되물었고, 조인성은 "현대는 자동차 만드는 회사고 현배다"라고 정정해줬다.

손님들이 다 돌아간 시간. 동현배는 "작년은 아예 (일이 없어)쉬었으니까. 올해가 되고 마음을 많이 내려놨다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오늘 일해보니 마음을 더 내려놔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기서 넷이서 일을 하면 제가 느낄 시선들은 예상은 했었다. 사람들이 못 알아볼 때 90도로 인사하고 이름을 어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조인성은 "'안녕하세요 제 이름은 누구입니다'라고 말하는 사람 많지않다"며 동현배의 자세를 칭찬했다.

이에 동현배는 "그런데 재작년까지만 해도 같이 하던 동료들이 작년에 신인상을 많이 탔다. 연말에 연기 대상을 보는데 순간 너무 부러워서 박수를 치다가 배가 아프다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조인성은 "그게 좋다. 부럽지 않은 척 하게 되면 부정적인 감정이 생긴다. 복수(?) 내지는 저주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윤시윤은 "그거 되게 괴롭다"고 공감했다.

이에 선배 차태현도 같은 마음임을 드러냈다. 차태현은 "나 또한 조인성이 남우 주연상을 받을 때 부러웠다. 난 한번도 받아본 적 없기 때문"이라며 "절친 장혁이 '추노'로 연기 대상을 받았을 때도 마찬가지다. 종국이가 가요대상 받고 할 때 너무 대단하다고 느꼈다. 그런데 연예대상은 하나도 안부러웠다"고 웃었다..

조인성은 "확실한건 어찌됐던 간에 진짜 너를 응원하는 사람이 많다는게 좋은 것"이라며 동현배의 지지했다.

동현배는 응원을 받아 힘을 내며 "열심히 살겠습니다"라고 외쳤지만 조인성은 "그냥 살아"라고 시크하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윤시윤은 "그렇게 따뜻한 형들이 아니라니까"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날 윤시윤 동현배는 사장들이 자리를 비운 사이에 놀랄만큼 많은 일을 협동으로 해내 제작진의 박수를 받았다.

계산과 재고 조달 등을 척척 해내고 청첩장 우편까지 찾아냈다. 정리벽이 있는 윤시윤은 주방을 깨끗하게 청소하고 창의적으로 수납을 재배치해 조인성이 탐내는 주방 요원으로 자리잡았다.

정산을 하던 차태현은 "오늘 되게 다양하게 나갔다. 오늘 기록 세웠다. 66만원 최고 매출 찍었다"고 말해 역대급 알바임을 증명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