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성관계로…” 오스카 男조연상 배우, 현장 뒤집은 19금 소감

2021-04-26 14:23:5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영화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로 아카데미 시상식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배우 다니엘 칼루야의 19금 수상소감이 현장을 뒤집어 놨다.



다니엘 칼루야는 26일 열린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Academy Awards)에서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며 오스카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다니엘 칼루야는 수상 소감으로 "어머니, 가족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 이러한 영화를 만드는 게 너무나 힘들었는데 불가능을 가능하게 해 주셨다. 오늘 이 영광을 배우, 스태프들과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엄마와 아빠가 성관계를 했고, 그래서 제가 여기 있는 거다. 놀랍죠!"라고 말했다. 그의 돌발 발언 후 화면에는 고개를 떨군 동생과 "쟤 지금 무슨 소리 하는 거니?"라고 말하며 인상을 잔뜩 찌푸린 어머니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방송에는 '제 부모님이 저를 낳으셨다'는 순화된 자막으로 나왔지만 다니엘 칼루야의 파격적인 수상 소감을 들은 많은 누리꾼들은 "어머니의 표정을 보니 전투 모드가 활성화됐다", "집에 가면 어머니께 혼날 것 같다", "맞는 말이지만 시상식에서 할 말인가?" 등의 반응을 보이며 폭소를 터트렸다.

한편 '겟아웃'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다니엘 칼루야는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에서 프레드 햄프턴 역을 맡아 골든글로브 상, 크리틱스 초이스 남우조연상, 미국배우조합 남우조연상을 수상하는 등 강렬하고 인상적인 연기를 인정을 받았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